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상여 짊어진 전동면 주민들 "친환경 종합타운 결사반대"
상태바
상여 짊어진 전동면 주민들 "친환경 종합타운 결사반대"
  • 장석 기자
  • 승인 2021.07.2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면소각장반대 대책위원회 28일 오전 세종시청 앞 광장에서 시위 벌여
"시민주권 외치는 이춘희시장은 겉과 속이다르다 즉각 사퇴하라", "북부권 주민 다 죽는다"며 원안 실행 요구
28일 세종시청 앞에서 상여 퍼포먼스를 펼치며 집회를 개최하고 있는 전동면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 ⓒ장석 기자

[세종포스트 장석 기자] 28일 오전 전동면 소각장반대 대책위원회가 '친환경종합타운'의 원안을 요구하며 집회를 강행했다. 

세종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해당 집회에는 위원회를 비롯 쌍류리, 용암리 주민 등 300여명이 참여해 주민 생종권을 위한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원장 정호영위원장을 비롯한 4명은 삭발을 강행했고 주민들은 상여 퍼포먼스를 펼치며 소각장을 원안대로 월산공단 부지에 설치하라고 외쳤다. 

세종시청 앞에 설치된 송성리 소각장 건립 반대 현수막ⓒ장석 기자

그들은 뜨거운 햇볕아래 코로나19 방역준수를 지키며 집회를 강행했다. 

집회에 참여한 A씨는 "주민들이 이 더운 날씨에 여기까지 와서 목소리를 높이는데 세종시청에서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있다"며 "주민 대표와 시장과의 면담을 해주는 것이 시민주권을 외치는 현 세종시의 기조대로 시민을 위하는 길이 아닌지 의구심이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북부권 국회의원 강준현 의원과의 면담도 계획하고 있고 신도심과 원도심이 상생하는 결과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28일 세종시청 앞에서 상여 퍼포먼스를 펼치며 집회를 개최하고 있는 전동면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  ⓒ장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