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여민전, 로또 충전 탈피한다" 월별 발행한도 폐지
상태바
"여민전, 로또 충전 탈피한다" 월별 발행한도 폐지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7.27 11: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부터 개인 월 구매한도 종전 50만→30만 원으로 조정
월별 발행한도 폐지·수동충전 병행“언제든 충전 가능”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실물 카드 디자인. (사진=세종시)
세종시 지역화폐 여민전 실물 카드 디자인. ©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본보가 지속적으로 지적해온 여민전 충전 방식이 또다시 변화를 꾀한다. 구매한도를 종전 50에서 30만원으로, 월별 발행한도는 폐지된다. 

세종시는 27일 8월부터 여민전 개인 월 구매한도를 종전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조정하고 월별 발행한도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사유는 공평한 지역화폐 여민전 구매 기회 확대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서다. 

시는 월별 발행한도를 폐지해 하반기 잔여 발행물량 약 1600억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언제든 구매가 가능하도록 하고, 구매방식도 추첨방식이 아닌 자동 및 수동충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해당 변경 방식은 시민들이 계속 문제 제기해온 '로또 충전'방식에서 탈피한다는 장점이 있다. 올해 여민전 발행 물량이 소진되지 않는 이상, 충전을 기다릴 필요도 추첨방식에 목 맬 필요도 없어지는 것. 본보는 여민전 탄생 당시부터 충전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해온 바 있다. 

시는 지난 20~22일 '지역화폐 여민전 운영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개인별 월 구매한도를 줄이더라도 보다 많은 시민들이 사용이 가능한 방식에 대한 시민 선호도가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개인별 월 구매한도를 30만원으로 축소해 가능한 12월까지 발행하는 1안과 현행 50만원 한도를 유지하되 예산 소진 시 발행을 조기 중단하는 2안 중 1안에 대한 선호도가 69.5%를 차지한 것이다.

개인 월 구매한도를 30만 원으로 줄일 경우 여민전 구매가 가능한 시민은 기존 4.5만에서 9만명 수준으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는 행안부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여민전 발행물량을 당초 1500억에서 2400억으로 증액하는 한편, 여기에 정부 2회 추경을 통해 750억 원을 추가로 더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8월분 여민전 충전 개시 시간을 자동충전의 경우 8월 1일 01시부터로 하고, 수동충전은 8월 1일 09시부터로 적용해 수동충전 접속자 폭증으로 인한 시스템 오류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다만, 개인 월 구매한도가 변경됨에 따라 기존에 자동충전을 30만 원 초과 금액으로 설정한 이용자는 자동충전을 원할 경우 오는 31일까지 자동 충전금액을 30만 원 이하로 변경해야 한다.

이춘희 시장은 “보다 많은 시민의 구매기회 확대를 위해 개인 월 구매 한도는 줄이는 대신 이용자 편의는 높이는 쪽으로 운영 시스템을 개선했다”면서 “앞으로 지역화폐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더 많은 시민이 여민전을 구매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0 millionaire 2021-07-30 14:20:43
대전 신세계백화점에서도 쇼핑하게 해줘요ㅋㅋ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