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국립세종수목원 '폴리네이터 가든' 21일 개방
상태바
국립세종수목원 '폴리네이터 가든' 21일 개방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7.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나비 등 곤충류를 위한 정원...21일부터 시민들에게 선보여
21일부터 대중에게 선보일 국립세종수목원의 폴리네이터 가든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이 새로운 전시원인 폴리네이터 가든(Pollinators Garden)을 선보인다. 

21일 국립세종수목원은 곤충과 인간이 공존하는 신규 정원인 폴리네이터 가든을 조성해 21일부터 대중에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폴리네이터 가든은 인류의 식량 생산과 자연 생태계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꽃가루매개자(벌·나비 등 곤충류)를 위한 정원이다. 

벌과 같은 화분 매개자들의 서식처 제공을 위해 밀원식물을 식재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를 이용해 곤충호텔 등이 조성됐다. 

국립세종수목원 폴리네이터 가든은 곤충과 인간이 공존하는 신규 정원이다. 

치유정원과 양서류관찰원 사이에 조성된 폴리네이터 가든은 곤충과식물의 전반적인 생활사를 관찰할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에 따르면, 해당 가든에서는 국제 멸종위기종인 큰주홍부전나비를 비롯해 도심에서 보기 힘든 호랑나비, 긴꼬리제비나비 등 다양한 곤충들을 관찰할 수 있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진정한 폴리네이터 가든의 모델을 만들겠다"며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수목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