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실질적 피해보상 촉구" 세종시 거리로 나선 여행업계
상태바
"실질적 피해보상 촉구" 세종시 거리로 나선 여행업계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7.2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기획재정부 앞에서 '실질적 피해보상 촉구' 시위 진행
20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에 처한 전국의 여행업계가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에 처한 여행업계가 세종시에서 형평성에 맞는 손실보상을 위한 특별법 지급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100만 여행업 종사원' 일동은 20일 오전 11시 세종시 세종종합청사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그들은 "어행업 매출 감소 87%는 전 국민이 다 알고, 모든 미디어 통계자료와 문체부 발표까지 기재부가 외면하는 이유를 알고 싶어 전국에 모였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정확한 데이터로 보여주는 부과세과세표준증명원을 전국의 여행사들이 제출 했음에도 집합제한, 집합금지, 손실보상법 적용에서도 소외시켰다"며 "그러더니 소상공인 희망복지금이라고 정부가 발표한 여행업 40% 매출 감소 경영위기 분류는 어떤 기준인지 묻고싶다"고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에 처한 전국의 여행업계가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거리두기'를 지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은진 기자

그들이 핵심적으로 요구하는 사항은 '매출 감소 90% 적용'과 '지급 기준 2019년을 적용'이다.

여행업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방역 지침 준수 등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국민의 안전에 힘써 왔다며, 20년도 부가세를 환급 받을 정도로 18개월이 지난 현실은 매출 제로라는 열억한 현실에 처해있다고 설명했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20년도 매출 기준 지급 발표는 현실과 동떨어진 자료와 데이터로 인해 여행사를 두 번 울리는 꼴이 되었다"며 "이러한 지급 기준으로 보면 정부는 여행업을 대한민국 산업의 한 분야로 평가하지 않았다는 점 또한 참으로 분통스럽다"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그들은 "현실적인 데이터로 형평성에 맞춰 정확하게 평가하기를 바란다"며 "이번 추경시, 여행업을 저평가 하지 말고 형평성에 맞게 처우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