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정부청사 국세청 첫 확진자 발생…긴급 역학조사
상태바
세종정부청사 국세청 첫 확진자 발생…긴급 역학조사
  • 김영진 기자
  • 승인 2021.07.0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포스트 김영진 기자] 정부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국세청 소속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돼 긴급 방역 조치가 이뤄졌다.

9일 방역당국과 국세청 등에 따르면 세종정부청사 16동 12층에 근무 중인 국세청 소속 공무원 A씨가 전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해당 12층 사무실을 폐쇄해 긴급 소독했다. 또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이나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검체 검사를 받고 자택 대기하도록 안내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긴급 소독과 함께 확진자 청사 동선을 확인하는 등 오늘 중으로 역학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추가 상황 발생 및 동선 확인시 공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국세청 건물은 총리실, 기획재정부, 교육부 등이 입주해 있는 어진동 제1청사와 멀찌감치 떨어진 나성동에 위치해 있다. 지방국세청에서 확진자가 나온 적이 있었지만 본부 청에서 확진 사례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세종청사에서는 보건복지부, 해양수산부, 교육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대통령기록관, 우정사업본부, 법제처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