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계 첫 정화시설?"…경복궁서 150여 년만에 대형 화장실 발견(종합)
상태바
"세계 첫 정화시설?"…경복궁서 150여 년만에 대형 화장실 발견(종합)
  • 이강혁 기자
  • 승인 2021.07.0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들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 동궁 남쪽 지역에서 발견된 현대 정화조와 유사한 시설을 갖춘 대형 화장실 유구를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이번에 발굴된 화장실은 동궁 권역 중에서도 남쪽 지역에 위치하며 동궁과 관련된 하급 관리와 궁녀, 궁궐을 지키는 군인들이 주로 이용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궁궐 내부에서 화장실 유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세종포스트 이강혁 기자] 경복궁에서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정화조 시설을 갖춘 대형 화장실 유구가 확인됐다. 이 화장실 유구는 조선 시대 궁궐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대형 화장실로 특히 정화조 시설은 현대식 정화방식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8일 경복궁 흥복전에서 경복궁 동국의 남쪽 지역에서 발굴한 화장실 시설 유구를 언론에 공개했다.

그간 경복궁 화장실의 존재는 '경복궁배치도'(景福宮配置圖), '북궐도형'(北闕圖形), '궁궐지'(宮闕志) 등에서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었지만, 실제로 발견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문헌에 따르면 경복궁의 화장실은 최대 75.5칸이 있었는데, 주로 궁궐의 상주 인원이 많은 지역에 밀집돼 있었다. 특히, 경회루 남쪽의 '궐내각사'와 '동궁' 권역을 비롯해 현재의 국립민속박물관 부지 등에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굴된 화장실은 동궁 권역 중에서도 남쪽 지역에 있으며 동궁과 관련된 하급 관리와 궁녀, 궁궐을 지키는 군인들이 주로 이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동궁 권역의 건물들은 1868년(고종 5년)에 완공됐으나, 일제강점기인 1915년에 조선물산공진회장이 들어서면서 크게 훼손됐다. 이에 따라 화장실은 조선 후기에 폐기되고 일제강점기에 완전히 훼손된 것으로 예측된다.

유구가 화장실이라는 것은 '경복궁배치도'와 '궁궐지'의 기록으로 알 수 있다.

또한 경복궁 영건일기(景福宮 營建日記) 기록과 가속 질량분석기를 통해 토양층을 분석한 결과, 이 화장실은 1868년 경복궁이 중건될 때 만들어져서 20여 년간 사용했을 것으로 보여진다. 발굴 유구의 토양에선 많은 양의 기생충 알(g당 1만8000건)과 씨앗(오이‧가지‧들깨)이 검출됐다.

 

 

서울 종로구 경복궁 동궁 남쪽 지역에서 발견된 현대 정화조와 유사한 시설을 갖춘 대형 화장실 유구 © News1 임세영 기자
유구에서 출토한 유물 © News1 임세영 기자

오동선 연구사는 "기생충 알의 높은 밀도를 보면 경복궁이 중건될 때 만들어져 20여 년간 대형화장실로 이용했다는 것을 판정할 수 있다"며 "씨앗 외에도 소나무, 참나무, 벼 등 총 24종의 꽃가루도 확인돼 150여 년전 경복궁의 식생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굴된 화장실의 구조는 길이 10.4m, 너비 1.4m, 깊이 1.8m의 좁고 긴 네모꼴 석조로 된 구덩이 형태다. 바닥부터 벽면까지 모두 돌로 되어 있어 분뇨가 구덩이 밖으로 스며 나가는 것을 막았다.

정화시설 내부로 물이 들어오는 입수구(入水口) 1개와 물이 나가는 출수구(出水口) 2개가 있는데, 북쪽에 있는 입수구의 높이가 출수구보다 낮게 있다. 따라서 유입된 물은 화장실에 있는 분변과 섞이면서 분변의 발효를 빠르게 하고 부피가 줄여 바닥에 가라앉히는 기능을 갖게 된다.

분변에 섞인 오수는 변에서 분리돼 정화수와 함께 출수구를 통해 궁궐 밖으로 배출됐다. 이렇게 발효된 분뇨는 악취가 줄어들 뿐만 아니라 독소가 빠져서 비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이 구조는 현대식 정화조 구조(분뇨 침적물에 물 유입→ 분뇨 발효와 침전→ 오수와 정화수 외부 배출)와 유사하다.

즉, 이번에 발굴한 유구는 물을 이용해 Δ악취 억제 Δ정화된 물 외부로 배출 Δ변을 압착해 운반처리 횟수 최소화 Δ1인 1일 평균 분뇨배출량 1.2L 기준 150명 사용 등의 효과를 가져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장훈 한국생활악취연구소 소장 "150여 년 전에 물을 이용한 정화 시스템을 활용했다는 점은 독특하며, 이런 사례는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다"며 "정화시설은 우리나라 백제 때의 왕궁 시설인 익산 왕궁리 유적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소장은 "분뇨 정화시설은 우리나라에만 있으며, 유럽과 일본의 경우에는 분뇨를 포함한 모든 생활하수를 함께 처리하는 시설이 19세기 말에 들어서야 정착됐다"며 "중국의 경우에는 집마다 분뇨를 저장하는 대형 나무통이 있었다고만 전해질 뿐 자세한 처리 방식은 알려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이번 발굴조사의 결과를 보여주는 동영상을 문화재청 유튜브와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12일부터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