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지각 후 교사 15명에게 사과' 세종시 고교 '사과순례' 논란
상태바
'지각 후 교사 15명에게 사과' 세종시 고교 '사과순례' 논란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2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세종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과 순례'라는 제도를 운영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학부모가 '사과순례' 제도에 대해 설명하고, 조언을 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학부모 A씨는 "OO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딸을 둔 학부모다. 이 학교에는 '사과 순례'라는 제도가 있는데 건의하고 싶다"면서 "나아가 그 제도가 없어졌으면 하는 마음인데 어떻게 해야 할 지 조언을 구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사과 순례는 학생이 잘못한 경우 담임선생님과 교감 선생님을 포함한 15명의 선생님을 일일이 찾아가 잘못한 내용을 말하고 훈계받은 표시로 사인을 받아온 뒤 반성문을 써야 하는 제도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 고등학교에서 운영 중인 '사과 순례' 제도에 대해 한 학부모가 불만을 표출하며 조언을 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갈무리) © 뉴스1

A씨는 "듣기만 해도 수치스럽지 않냐"면서 "처음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 얼마나 큰 잘못을 하면 이렇게까지 사과 순례를 해오라고 하나 싶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각 두 번, 그게 이 사과 순례의 이유"라면서 "딸 아이가 지각한 뒤 사과 순례를 써오라는 얘기를 듣고 너무 하기 싫어서 안 내고 있었더니 부모님 모셔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딸에게 사과 순례를 내지 말라고 한 A씨는 "(학교) 가서 정식으로 건의하려고 하지만, 나 혼자 건의해봤자 학교에서 바꿔줄 거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는 "물론 지각한 건 잘못이 맞다"면서도 "담배를 피우거나 선생님께 대들거나 학교 기물을 파손했거나 뭐 이런 잘못도 아니고 엄청난 반항이나 큰 교칙을 어긴 것도 아닌데 그 정도는 담임선생님이 훈육해주실 수 있는 거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따끔하게 훈육하고 끝내는 게 낫지, 체벌하지 말랬다고 아이들에게 수치심을 느끼게 해서 교칙 어기는 것의 재발을 막겠다는 거냐. 이게 진정한 훈육이냐"고 적었다.

그는 "(딸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는) 최근 교장 선생님이 새로 부임하면서 기강을 잡겠다고 이것저것 바꾸시고 노력하신다고는 들었다"면서 "하지만 이 제도는 없어져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 고등학교에서 운영 중인 '사과 순례' 제도에 대해 한 학부모가 불만을 표출하며 조언을 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갈무리) © 뉴스1

끝으로 A씨는 "법으로도 한 번 단죄받은 일로 두 번 징계하지 않는다. 이건 학생 인권 유린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거 나만 부당하다고 느끼는 거냐. 조언 및 의견 부탁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사과 순례문과 반성문 사진을 함께 첨부한 A씨는 추가로 "평소에도 선생님이 딸 아이를 포함해 아이들한테 '너네 사과 순례 또 가고 싶어? 똑바로 해' 이런 말을 하고, 교실에 있어도 출석 부를 때 없으면 지각 처리한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본 같은 학교 재학생의 학부모는 "나도 이 얘기 듣고 엄청 화가 났다. 선생님이 하는 건 무조건 옳고 따라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학교는 아이들의 것이다. 교사들이 함부로 아이들을 다루며 그들을 교육하는 것처럼 포장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