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한국 맥주 시장 변곡점"…제주맥주,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상태바
"한국 맥주 시장 변곡점"…제주맥주,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2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제주맥주'의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이사가 북을 치며 상장을 축하하는 타북행사를 진행중이다.(제주맥주 제공) © 뉴스1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제주맥주가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시장 신규 상장 기념식을 가졌다. 제주맥주는 공모자금 대부분을 연구개발(R&D) 강화에 투자,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한국 맥주업계 '제 3의 물결'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제주맥주는 맥주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기업이다. 2017년 '제주 위트 에일'을 시작으로 차별화된 제품과 콘텐츠로 크래프트 맥주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2020년 매출 335억을 달성, 연평균 148% 성장률을 보이며 크래프트 맥주 시장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5.1%의 점유율을 기록한 이후 2020년 28.4%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제주맥주는 창립 단계부터 유럽 1위 맥주 설비 컨설팅사 비어베브(beerBev)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설비를 도입한 바 있다. 인프라를 토대로 미국, 유럽 등에서 크래프트 맥주가 해당 국가 맥주 시장의 성장을 주도한 것처럼 국내 크래프트 맥주 산업을 메인 스트림으로 이끌어내겠다는 목표다.

브루클린 브루어리와 파트너십을 통한 글로벌 유통망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도 제주맥주가 가진 경쟁력 중 하나다. 제주맥주는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동남아 시장을 먼저 공략한다.

이에 앞서 최근 맥주 본질에 집중한 안정적 품질 관리와 고품질 제품 개발을 지속하기 위해 기술 연구소를 연구 개발 헤드쿼터로 강화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제주맥주'의 코스닥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제주맥주 임직원들이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제주맥주의 코스닥 상장을 기념하고 있다.(제주맥주 제공) © 뉴스1

 

 

제주맥주는 앞서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447개 기관이 참여해 1356.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희망 범위(2600~2900원) 상단을 초과한 32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전체 참여기관 중 99.45%의 기관이 공모가 상단 이상의 금액을 제시하며 관심을 증명했다.

이어 13일부터 14일까지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진행한 결과 1748.25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테슬라 요건(이익미실현 특례) 상장 기업 중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공모 금액은 약 268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792억원이다.

문혁기 제주맥주 대표는 상장 기념사에서 "제주맥주의 상장은 대기업 맥주, 수입맥주가 주도하는 99%의 시장을 깨는 1%의 도전이고, 한국 맥주 시장의 변곡점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크래프트 맥주 문화를 모두가 향유하는 맥주업계 '제3의 물결'이 제주맥주의 주도로 찾아올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