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칠레와 협력관계 및 교류 물꼬
상태바
세종시, 칠레와 협력관계 및 교류 물꼬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5.2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24일 글로리아 시드 주한칠레대사와 면담
이춘희 세종시장과 면담하고 있는 글로리아 시드 주한칠레대사 ⓒ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이 24일 시청에서 글로리아 시드 주한칠레대사를 만나 양국 간 협력관계 구축과 지방정부 간 교류를 다짐했다.

글로리아 시드 대사는 부임 후 처음으로 세종시를 찾았다. 그는 이춘희 시장과 △행정수도 건설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등을 주제로 면담을 나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대한민국 균형발전 상징도시로, 수도권 과밀화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했다"며 "수도 산티아고에 인구의 40%가 집중된 칠레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 도시로서, 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등 미래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세종시와 칠레가 협력분야를 발굴해 추진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글로리아 시드 대사는 친환경 에너지, 자율 주행차 등 미래 산업 분야에 칠레 정부가 주력하고 있음을 밝히며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 지방 정부 간, 기업 간 협력적 관계를 형성해 나갈 것을 제의했다.

이춘희 세종시장과 글로리아 시드 주한칠레대사 ⓒ세종시

글로리아 대사는 "세종시는 칠레정부가 목표로 하는 친환경정책, 스마트 교통 등을 집약해 놓은 도시"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칠레 정부가 세종시가 추구하는 정책을 이해하고, 나아가 5G 기반 자율주행차, 스마트도시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교류·협력이 개시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글로리아 시드 대사는 면담 후 루카스 파베즈 영사와 세종중앙 공원에 들러 자율주행차를 시승한 후 도시통합정보센터에서 스마트시티 개발 브리핑을 청취하고 홍보체험관을 견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