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정부, 2021년 드론 실증도시 '세종시' 선정
상태바
정부, 2021년 드론 실증도시 '세종시' 선정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5.2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비롯 대전 울산 등 10개 도시 선정
건설현장 안전관리·불법옥외 광고 모니터링·특수배송· 고층건물 소방서비스 실증 예정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정부가 올해 드론 실증도시로 세종시와 대전 등 10개 도시와 규제 샌드박스 13개 사업자를 선정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드론 신기술의 도심 내 활용과 우수 기술 실증 지원을 위해 드론 실증도시는 2019년부터, 규제 샌드박스는 2018년부터  공모사업을 진행해왔다.

24일 정부는 올해 '드론 실증도시' 사업으로 ▲세종 ▲대전 ▲울산 ▲전북진안 ▲충남서산 ▲강원영월 ▲경기성남 ▲경남도 ▲광주광역시 ▲대구수성구 등 10개 도시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규제 없이 자유로운 실증을 진행하고 드론을 활성화 및 복합적인 도시 문제에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종시의 2021년 드론 실증도시 사업내용 ⓒ국토부

세종시가 올해 실증할 사업명은 '드론기반 디지털·네트워크·인공지능(D.N.A) 활용 스마트시티 전주기 서비스'다. 

사업내용은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증 ▲불법옥외 광고 모니터링 서비스 ▲특수배송 서비스 ▲고층건물 소방서비스 등이다. 

세부적으로는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드론을 통해 모니터링 하며, 불법 옥외광고물 식별을 비롯 음식배달 서비스 등 이용자 만족도 평가와 119와 연계해 고층건물 화재 시 소방 드론 시스템을 실증할 예정이다. 

실증장소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인 금강·합강캠핑장·세종중앙공원 일원이며 ▲경기항공▲어썸텍▲드론시스템▲GS ITM▲베이리스▲서우 기업이 참여한다. 

시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을 위한 위험요소 식별,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 안전망 구축 및 새로운 배달서비스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실증에 소요되는 비용은 컨소시엄별로 1∼3억원 내외로 지원하고, 실증 결과에 따라 관련 규제 개선안도 도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윤진환 항공정책관은 "드론 실증도시와 같은 실증지원 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통해 드론의 활용시장이 넓어지고 우리 드론기업들이 성장하고 있다"고 하면서 실증 기간 동안 각 지자체와 참여 기업들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