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시세차익 뭇매 관평원, 세종교육청에 직원 배우자 '전입' 요구도
상태바
시세차익 뭇매 관평원, 세종교육청에 직원 배우자 '전입' 요구도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2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 아파트 특별공급에 따른 시세차익으로 뭇매를 밎고 있는 관세청 산하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이 지난 2018년 10월 세종시교육청에 직원 배우자 전입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직원들 아파트 특별공급에 따른 시세차익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관세청 산하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이 지난 2018년 10월 세종시교육청에 직원의 배우자를 세종시교육청 소속으로 전입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 자료 등에 따르면 관세평가분류원이 2018년 10월 소속 직원 배우자의 세종시교육청 전입을 요청했으나 세종시교육청으로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직원 배우자는 당시 인천시교육청 소속으로 근무하다 인사교류를 통해 현재 대전시교육청에서 근무 중이다.

세종시교육청은 "관평원이 세종시 신청사 관련 2019년 12월 감리 및 입주 예정이라며 직원 배우자의 일방 전입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며 "행정안전부 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고시에 관세청 산하 관평원이 제외된 사실을 확인, 일방 전입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평원 이전 절차를 보면 2015∼2016년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세종시로의 이전을 확정했다. 이후 관세청은 2017년 2월 세종시에 신축공사를 시작했다.

2018년 6월 행복청의 건축허가 승인이 난데 이어 2019년 6월 행안부가 관평원 세종시 이전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2020년 10월 대전시가 관평원 이전 반대 및 잔류를 공식 요청한 가운데 그해 11월 대전시 잔류 결정이 났다.

 

 

© 뉴스1

 

 

이같은 과정을 살펴보면 관평원은 2018년 6월 행복청의 건축허가 승인 직후인 그해 10월 세종시교육청에 이같은 요구를 했다.

2005년 행안부가 밝힌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고시'에는 관세청과 산하 4개 기관을 '이전 제외' 대상으로 명시했다. 대전에 있는 이들 기관은 '이전 기관'으로 자격이 없다는 판단이었다.

관평원이 뒤늦게 '이전 기관'으로 자격이 없다는 행안부 고시를 인지한 시점은 2018년 2월쯤으로 보인다. 관세청은 당시 행안부 청사관리본부에 관평원을 이전대상으로 고시에 반영해달라는 요청을 했지만 '이전 불가' 통보를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평원은 2018년 10월 세종시교육청에 직원 배우자 세종 전입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자료© 뉴스1

 

 

한편, 관평원은 지난해 5월 171억원을 들여 세종시 반곡동에 지상 4층·지하 1층 연면적 4915㎡(1487평) 규모의 신청사를 준공했으나 같은 해 11월 대전 잔류를 결정했다. 그러나 관평원 소속 직원 82명이 신청사 준공 직후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을 신청, 이중 49명이 분양을 받아 수억원대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