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나흘 고심 끝 '검찰총장 후보 김오수'…이르면 이달 말 취임
상태바
나흘 고심 끝 '검찰총장 후보 김오수'…이르면 이달 말 취임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5.0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김오수 전 법무부차관(58·사법연수원 20기)을 지명했다.

김 전 차관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한다면 5월말 쯤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한지 약 두 달 만에 총장공백 상태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3일 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 전 차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김 전 차관과 구본선 광주고검장(53·23기), 배성범 법무연수원장(59·23기),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56·24기) 등 4명을 총장후보로 압축한지 나흘만이다.

과거 2019년 윤 전 총장의 제청 때도 후보군 선정에서 제청까지 나흘이 걸렸다. 김 전 차관은 이때도 봉욱 전 대검 차장검사, 이금로 전 수원고검장과 함께 4명의 총장 후보로 추천됐었다.

문 대통령의 지명에 따라 김 전 차관에 대한 후보지명안건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인사청문요청서는 국회로 전달된다.

인사청문회법은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도록 하고 있다. 부득이한 사유로 인사청문회를 마치지 못했을 경우 보고서 채택을 위해 10일 이내 기간을 정해 국회에 재요청할 수 있다.

김 전 차관의 청문회에서는 수원지검이 최근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과 관련해 김 전 차관을 서면조사한 것이 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차관은 2019년 3월 22일 밤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금 당시 연락이 닿지 않던 박상기 장관 대신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 전 차관이 '박상기·조국·추미애 3명 장관과 호흡을 맞춘 점'을 큰 강점으로 꼽았지만, 반대로 김 전 차관이 차관 재직 시절 조국 수사 관련 '윤석열 총장 배제 수사팀'을 대검 간부에 제안하는 등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휩싸이며 검찰 내 신망을 잃은 점은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또 김 전 차관이 총장후보추천위가 압축한 4명의 후보자 중 가작 적은 표를 얻었던 점, 전임 총장보다 윤 전 총장보다 세 기수가 높은 '기수 역전'이라는 점도 다소 껄끄러운 부분이다.

김 전 차관은 이날부터 서울고검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김 전 차관은 총장후보 지명 사실이 알려진 이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힌 뒤 사무실로 향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대통령에게 임명권이 있는 검찰총장의 경우 인사청문 대상이기는 하지만,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과 무관하게 임명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