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경찰, 남양유업 본사 압색 4시간30분 만에 종료…세종 연구소는 계속
상태바
경찰, 남양유업 본사 압색 4시간30분 만에 종료…세종 연구소는 계속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4.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홍보한 남양유업 본사와 연구소에 대해 30일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2021.4.3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경찰의 남양유업 본사 압수수색이 4시간30분 만에 종료됐다. 세종시 소재 연구소에서는 압수수색이 계속 진행 중이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와 세종 소재 연구소에 경찰 30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남양유업 본사 압수수색은 오후 2시쯤 종료했다. 경찰은 세종 연구소 압수수색에는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등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진행한 심포지엄에서 동물시험이나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았는데도 불가리스 제품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를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불가리스 7개 제품 중 1개 제품만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세포실험을 했지만 불가리스 제품 전체에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는 것처럼 제품명을 특정했다.

식약처는 애초 세종경찰서에 남양유업을 고발했으나 경찰은 남양유업 본사가 서울에 있어 해당 고발 건을 서울경찰청에 배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식약처를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압수수색을 통해 홍보자료 등 관련 내부문서를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