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존재만으로 행복한 '꽃마리', 잠깐의 여유
상태바
존재만으로 행복한 '꽃마리', 잠깐의 여유
  • 장석춘
  • 승인 2021.04.2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27편] 물러가는 봄날의 단상, 밭둑을 덮은 보랏빛 물결
'꽃차례가 말린다'는 뜻을 담고 있는 꽃마리

-존재-

 

무릎 꿇어도 너를 바라볼 수 없다

 

엎드려 네 얼굴과 마주한다

 

비로소 너와 내가 하나가 된다

 

나를 닮은 꽃

 

존재만으로도 행복하다.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작품 노트]

소리 내지 않고 물러가는 봄날, 밭둑을 보랏빛 물결이 밀물처럼 덮었다.

크기가 작고 보잘것없어도 균형 잡힌 다섯 장 꽃잎에 마음을 빼앗겼다. 정강이에도 미치지 못하는 꽃의 이름은 꽃마리.

'꽃차례가 말린다'하여 꽃말이가 되었고, 사연 담은 꽃말도 없다. 오히려 그래서 넉넉한 여유가 있다.

태엽처럼 풀리는 꽃대가 마치 시간을 마음대로 늘렸다 줄였다 하는 듯하다. 꽃 지지 않게 엄지손톱 안에 담아 너를 보고 싶다. 여유가 필요한 지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