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해수부, 2022년 '일곱 번째 귀어학교' 개설…5월27일까지 희망 지자체 공모
상태바
해수부, 2022년 '일곱 번째 귀어학교' 개설…5월27일까지 희망 지자체 공모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4.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호 경남 귀어학교 제막식© News1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해양수산부는 4월 27일~5월 27일 '2022년 귀어학교 개설 사업' 참여 희망 지자체 공모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귀어학교는 귀어를 희망하거나, 이제 막 어촌에 정착하기 시작한 사람들이 어촌에 체류하면서 어선어업·양식업 등에 대해 현장 중심의 기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교육기관이다.

해수부는 2016년 경남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충남, 전남, 강원, 경기, 경북 지역에 6개의 귀어학교를 지정해 운영 중이며, 일곱 번째 귀어학교를 선정하기 위해 올해 사업 대상지를 먼저 정한 후 내년에 정식으로 개교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일곱 번째 귀어학교 설립을 원하는 지자체(시·도 또는 시·군·구)는 사업계획서를 작성하여 5월 27일까지 해수부 어촌어항과에 공문으로 제출하면 된다.

해수부는 이후 6월에 선정평가계획을 통보하고 7월 8일 발표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사업장소, 교육내용의 적정성, 기대효과 등을 평가한 뒤 최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에는 귀어학교 개설을 위한 시설, 기숙사 등 신축 및 리모델링 비용과 교육용 시설, 장비구입 비용 등 국비 총 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2년에 7번째 귀어학교가 건립되면, 해당 지역의 귀어 희망자들은 학교에 입교하여 약 6주간 어선어업, 양식어업 등 분야별 이론과 실습‧체험교육이 결합된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4월 27일부터 해양수산부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고, 문의사항은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계속해서 설립되고 있는 귀어학교가 초기 어촌정착에 어려움을 겪는 귀어·귀촌인이 다양한 기술교육을 받고 성공적으로 어촌에 정착하는 데 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며 "어촌에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려는 도시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