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학원발 대규모 확산…대전교육청 안이한 방역 대처 또 도마에
상태바
학원발 대규모 확산…대전교육청 안이한 방역 대처 또 도마에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4.08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4.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대전 보습학원 매개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서면서 지난 1월 대전 국제학교발 이후 대규모 코로나 확산 공포가 또 다시 대전지역에 재현되는 모양새다.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된 2곳 모두 대전시교육청과 연관이 있는 만큼 교육청의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역행정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1월 25일 브리핑을 통해 IEM국제학교는 종교단체에서 설립한 무등록·미인가 시설로 해당시설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밝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중구청이 지난해 9월 국제학교에 대한 방역점검을 나간 뒤 기숙사 등 학교 관련시설에 대해 교육청의 방역지도 점검이 필요하다는 협조공문을 보냈지만 미인가시설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공문을 받지 않았다.

당시 방역지도·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다면 대규모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이 일로 전교조 대전지부로부터 설동호 대전교육감과 관련 공무원 등이 직무유기 혐의로 대전지방검찰청에 고발을 당했다.

공무원이 학원에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기사와 관계 없음) © News1

또한 전시성 행정의 한계도 드러났다.

대전교육청은 IEM국제학교 코로나 집단 확진 사태 이후 학교와 학원에 대한 방역점검에 나섰다.

하지만 턱없이 부족한 인원으로 대전 전체 학원에 대해 방역점검을 하는 것은 애초부터 무리였다는 지적이다.

서부교육지원과 동부지원청의 방역점검 담당자는 각각 4명으로, 이들이 점검할 학원 수는 서부 1585곳과 동부 842곳 등이다.

1월에서 3월까지 서부지원청은 183곳을, 동부지원청은 180곳을 점검했다.

1년을 꼬박 점검해도 전체 학원을 점검하기 쉽지 않다는 결론이다. 실제로 최근 확산하는 코로나19 감염 발원지로 알려진 동구의 보습학원도 지난해 1차례만 방역점검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염병의 특성상 과감한 선제적 조치가 이뤄져야 하지만 교육청의 태도는 여전히 소극적이라는 지적이다.

지난 2일과 3일 3명(학생 2명,학원 강사 1명)으로 시작된 동구 보습학원 관련 확진자는 7일 오후 6시 현재 68명으로 늘었다. 중·고등학생이 49명, 학교는 9곳으로 확산됐다.

사태가 급박함에도 불구하고 대전교육청은 지난 6일 해당 학원만 폐쇄조치하고, 주변 학원에 대해서는 휴원 권고 등의 조치만 내려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한편 교육청은 8일부터 3주간 관내 학원·교습소에 대해 전수 방역점검을 실시하고 대전시와 협력해 감염이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입시 보습 학원·교습소 14개원에 대해 16일까지 집합금지를 요청했다고 7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