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충청권은 하나', 공동연구로 메가시티 첫발
상태바
'충청권은 하나', 공동연구로 메가시티 첫발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4.06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세종·대전·충남·충북-시도연구원 공동 연구 착수보고회
오는 7월 1차 보고회 거쳐 11월에 최종 연구용역 보고회 개최 예정
충청권 메가시티 구상을 위해 맞손을 잡은 세종·대전·충남·충북 시도지사 ⓒ세종시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이른바 '부울경'이라 불리는 부산·울산·경남의 경제통합 구상, 그리고 대구·경북과 광주·전남의 행정통합 추진.

이의 아성을 넘볼 '충청권 메가시티'의 청사진을 위한 충청권 4개 시·도의 공동연구가 첫 발을 뗐다. 

시는 5일 충청권 4개 시·도와 연구원 관계자와 함께 시청 집현실에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 수립을 위한 공동연구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충청권 초 광역화를 위한 추진 일정 및 공동연구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인구와 경제, 문화 등 갈수록 비대해지고있는 수도권에 맞설 '5대 메가시티'는 현재 태동기를 넘어 능동적 발동을 걸고 있다. 

가장 속도를 내고 있는 부울경은 국토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해 '동남권 메가시티'라는 이름으로 최근 연구용역을 마무리했다. 이를 통해 가덕신공항을 비롯한 스마트 물류도시 등 추진 과제를 가속화 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경우 여론의 반발을 사고 있는 반면 최근 정부가 태스크포스(TF)팀 구성을 추진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논의가 멈춰섰던 광주와 전남 또한 최근 행정통합 연구 용역비 2억원을 반영하는 등 통합 논의 로드맵에 합의를 이뤄냈다. 

충청권 메가시티는 부울경에 비해 늦은 단일화와 통합 로드맵이 분산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나, 이들의 지속적 행보는 국토균형발전 측면에서 갖고 있는 의미가 크다. 

위치상 대한민국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충청권의 통합은 국가균형발전의 중심과 신성장축을 구축하는 핵심적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또 인근 도시의 인구 유출 문제와 기관 이전 반대, 교통과 핵심 시설 유치 등의 문제로 수시로 날선 대립을 보이던 충청권은 '단일화' 자체만으로도 동반성장의 큰 의미를 갖는다. 

충청권 공동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에서 논의하고 있는 시·도지사들 ⓒ세종시

5일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충남·충북이 시청 집현실에서 논의한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의 핵심은 '광역생활경제권' 통합이다. 

분업화된 산업구조를 가진 생활권을 교통과 광역철도 개발로 이어 하나의 지역과 문화적 정체성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충청권 상호 연결망을 제도화하기 위한 '광역 거버넌스'도 연구할 예정이다.

시·도 연구원들은 초광역경제권·광역생활권·지역문화권 등 3대 분야별 핵심 발전전략을 세우고 연관사업 발굴 등 구체적 전략을 수립하는데 머리를 맞댈 계획이다. 

연구용역에 드는 총 사업비 9500만원은 4개 시·도가 각각 분담하기로 결정했다. 

시에 따르면 연구용역은 11월에 마무리된다. 오는 7월 1차 포럼 성격의 중간보고회, 11월 개최되는 최종보고회에 따라 분야별 사업을 본격 추진해 메가시티 현실화에 나설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충청권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는 합의된 비전과 중장기 계획 수립이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로 행정수도 완성, 광역교통망 구축, 충청권의 강점 기능 연계 등이 조화된 충청권 백년대계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인구 유출과 지역 소멸이라는 위기 시점에, 충청권이 하나되어 청사진을 그리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용역으로 충청권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수준을 넘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광역권으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