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전 세계 코로나 '백신여권' 도입, 일상생활 복귀 촉진할까?
상태바
전 세계 코로나 '백신여권' 도입, 일상생활 복귀 촉진할까?
  • 정해준 기자
  • 승인 2021.04.02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은 주요국들이 백신여권을 통한 일상생활 복귀를 추진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백신 여권 도입에 긍정적인 모양새다.

백신 여권은 이미 개발된 기술을 적용할 수 있어 기술적인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나라별로 인정되는 백신 또는 코로나19 관련 검사 조건 등이 상이할 수 있어 이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

◇백신여권 있어야 일상생활·여행 등 가능해져…일상 복귀 위한 중간단계

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전문매체 바이오스페이스는 최근 글로벌 백신 여권이 일상생활로의 복귀 속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19 유전자증폭검사(PCR) 결과 및 항체 생성 그리고 코로나19 백신접종 여부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정보가 포함된다. 백신 여권 자체가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가졌다는 의미로 통용되는 것이다.

따라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맞은 사람들이 백신 여권을 이용해 여행이나 스포츠 행사, 콘서트 및 종교행사 등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어 일상생활로 돌아가는데 일종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자국에 입국하는 외국인들이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을 접종했을 경우 비자 제한을 완화하고 서류 작업을 줄여준다. 또한 코로나백을 접종한 외국인들은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를 건너뛰거나 여행신고서를 작성할 필요도 없다.

이스라엘도 백신 여권인 '그린 패스'를 도입했으며 유럽연합(EU)은 오는 6월부터 백신 여권을 도입할 계획이다.

◇기술적 어려움은 없어…정부도 도입 예정

백신 여권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사용자의 개인 식별자와 정보를 읽을 수 있는 링크만 있으면 된다. 즉 스마트폰에 저장되는 디지털 문서 형식이나 종이 등의 형태로도 배포가 가능하다. 이를 사용자의 예방접종 데이터를 스캔할 수 있는 QR코드나 바코드를 이용해 읽어내면 된다.

백신 여권의 데이터는 블록체인을 이용한 분산원장기술(DLT)을 사용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DLT는 거래 정보를 기록한 원장을 특정 기관의 중앙서버가 아닌 분산된 네트워크에서 참여자들이 공동으로 기록 및 관리하는 기술이다.

우리 정부도 백신 여권 도입에 긍정적이다. 지난 1일 정세균 국무충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백신 접종 이후, 많은 사람들이 일상 회복을 체감하려면 소위 백신 여권 또는 그린카드의 도입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올해 초부터 준비를 시작해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고, 이번 달에 인증 앱을 공식 개통한다"고 밝혔다.

◇국제사회 표준화, 형평성 등 문제 해결해야

관건은 백신 여권이 국제사회에서 표준화돼야 한다는 점이다. 가령 국내에서 승인된 코로나19 검사 또는 백신이 상대 국가에서도 허가받았는지가 중요하다.

백신 접종이 모든 사람들에게 형평성있게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었다.

지난 31일(현지시간) 미국 마켓와치(MW)는 미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5200만명 중 70%에 가까운 사람들이 백인이거나 비히스패닉이라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사람들이 백신 여권 도입으로 더 큰 불균형에 시달릴 수 있다는 것이다.

크리스틴 웰란 위스콘신대학교 생태학 교수는 "백신 여권이 여행뿐 아니라 콘서트, 브로드웨이 쇼, 나이트클럽과 같은 여러 행사에 널리 활용된다면 조기에 백신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이중특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