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거대 수도권에 맞설 '충청권 메가시티' 윤곽 나왔다
상태바
거대 수도권에 맞설 '충청권 메가시티' 윤곽 나왔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2.23 0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및 충청권 4개 시·도, 23일 광역계획 권역 확대 전격 합의... 국토부에 변경 신청
행복도시 중심, 충청권 7개→22개 시·군으로 확대... 인구 460만 3000명, 면적 1만 2193km²
충청권 '메가시티' 성장 예고... 부울경과 함께 수도권에 맞설 광역경제권 시발점 기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안 ⓒ행복청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을 넘어선 초집중을 가속화하고 있는 수도권. 이에 지방의 생존 전략은 점점 절실해지고 있다. 

부울경(부산·울산·경상남도) 광역권의 등장은 바로 이 때문이다. 이에 맞설 충청권은 어떤 전략을 준비 중일까.  

세종시 행복도시를 중심으로 한 광역계획 권역 확대가 추진된다. 

행복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과 세종시, 대전시, 충북도, 충남도는 23일 이 같은 계획을 추진키로 전격 합의했다. 

기존 행복도시권은 세종시 행복도시를 포함한 전역과 주변의 대전시와 충남도 관할 계룡시, 공주시,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수신면·성남면·병천면·동면, 충북도 아래 청주시와 증평군, 진천군으로 묶였다. 

모두 7개 시‧군에 걸쳐 인구 258만 3000명, 면적 3597km² 범위로, 차량 이동 기준 약 30분~1시간 이내 거리로 한정됐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여기에 충남 아산시와 천안시, 보령시, 논산시 전역, 예산·홍성·청양·서천·부여·금산군, 충북 영동·옥천·보은·괴산·음성군까지 모두 22개 시· 군까지 '메가시티' 권역을 구축키로 했다. 

인구는 460만 3000명, 면적은 1만 2193km²까지 대폭 확대된다.  

지난 2006년 행복청 개청 시점에 최초 지정 이후 15년 만의 큰 변화란 점에서 주목된다. 2012년 통합 세종시 출범 등 여건 변화와 기존 광역계획 권역과 중첩에 따른 비효율 해소 필요성을 반영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22일 열린 '제6회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이하 정책협의회)'를 통해 이뤄졌다. 광역계획권 확대 조정안은 국토교통부에 제출됐다.  

세종시의 중심인 행복도시. 멀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있는 정부세종청사가 보인다. ⓒ정은진 기자

광역계획권 확대는 충청권 상생 발전과 수도권 대항마로서 지위를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복청은 새 광역계획을 통해 기존 계획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지역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내다봤다.

송민철 행복청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국무조정실·국토교통부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간 상생 협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하고, "행복도시 건설 효과를 충청권 전체로 확대함으로써 행복도시권이 명실상부한 국토균형발전의 거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청은 향후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올 상반기 중 광역계획권역 변경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연말까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편, 정책협의회는 광역도시계획 공동 수립을 위해 지난 2018년 3월 발족됐다. 행복청장을 비롯 국무조정실 세종시 지원단장, 대전광역시 행정부시장, 세종시 경제부시장, 충청북도 행정부지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를 위원으로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JH 2021-02-23 09:36:42
그러게 서울에서 잘 살면 될 것을 괜히 천도는 한다고 해가지고 이게 다 노무현 그자식 때문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