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중앙녹지공간, 미국 뉴욕판 센트럴파크 기대 
상태바
세종시 중앙녹지공간, 미국 뉴욕판 센트럴파크 기대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1.02.0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수공원부터 중앙공원, 세종수목원, 금강 보행교까지 포함 
문체부 및 한국관광공사, ‘2021~2022 한국관광 100선’ 선정 영예 
호수공원이 끌고, 수목원‧중앙공원이 밀고... 시너지 효과 기대
국립세종수목원 방문자센터 및 전반 전경 ⓒ국립세종수목원

[세종포스트 김민주 기자]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2021~2022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세종시 중앙녹지공간. 

중앙녹지공간은 세종호수공원(69만여㎡)과 중앙공원 1‧2단계(140만여㎡), 국립세종수목원(65만여㎡)에 이르는 약 275㎡ 도심 녹지공간을 일컫는다. 

미국판 센트럴파크 이상의 관공 코스로 거듭날 것이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곳이다. 

여기에 오는 7월 금강 보행교(길이=1.65km, 폭=12~30m) 개통과 2024년~2027년 사이 국립박물관단지까지 가세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란 기대를 모은다.  

호수부터 다양한 식물과 테마형 정원, 산책로, 이색 교통수단(자율주행차와 전동 킥보드 등)을 두루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향후 수목원 내 ‘호랑이 열차(전기트램형)’ 등이 도입되면, 이곳의 가치는 한층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심 속에서 자연을 느끼고 체험하는 등 일상 속에서 지친 심신을 힐링할 수 있는 세종시 대표 관광지”로 이곳을 소개했다.

여전히 미완의 대기이나 세종호수공원이 앞에서 끌고, 중앙공원 1단계와 국립세종수목원이 뒤에서 밀면서 결실을 맺었다. 

국립세종수목원 입구 전경

이 과정에서 도심형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의 존재감이 더욱 두드러졌다.  

국내 최대 사계절온실과 식당가 등 유일한 실내 공간을 확보한 점이 가장 큰 메리트다. 여기에 탁 트인 한국전통정원과 호수형 청류지원, 분재원 등 다양한 테마로 2834종 172만본(교목 4만 5958주 포함)의 식물 관람까지 가능하다. 

조남성 운영지원부장은 "이번 선정을 계기로 국립세종수목원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전문기관으로 거듭났다"며 "앞으로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국과 한국관광공사 세종‧충북지사 등 지역 유관기관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녹지공간 완성체의 마지막 퍼즐은 ▲2단계 중앙공원 ▲지방도 96호선 활용안 ▲지연된 국립박물관단지 조성 박차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 조성안 등으로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