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에도 지하철은 필요하다"
상태바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에도 지하철은 필요하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1.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시당 27일 논평 통해 워싱턴 D.C. 예시로 지하철 필요성 재차 강조
오는 4월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발표... 시당 "철도화 흐름에 역행하는 BRT 집착 버려야"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세종시 지하철에 대한 필요성 강조를 위해 제시한 워싱턴 D.C.의 지하철 노선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세종시 지하철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강조하고 나섰다. 

시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세종시에 지하철이 필요없다"고 말한 이춘희 시장의 의견에 반박하며, 시의 롤 모델인 워싱턴 D.C.도 인구가 70만명에 불과하나 지하철 노선이 6개나 있음을 지적했다. 

시당은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이 4월 발표된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에 지하철이 필요없다고 했지만,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며 "시의 롤 모델인 워싱턴 D.C.도 인구 70만명에 불과하지만 지하철이 6개나 있다. 현재 수도권은 광역교통망을 철도 중심으로 재편하면서 지하철은 물론 GTX 건립에도 분주하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특별자치시인 세종시가 이런 철도화 흐름에 동떨어진 이유는 '바로타(BRT)에 대한 집착 때문'이라고 보고, 현재와 같은 시책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수도권 철도 계획(좌)과 2030 세종시 철도 계획(우) 

이어 국민의힘은 "대전 지하철 연장도 BRT 정류장이 있는 세종터미널까지만 계획했다가 국토교통부의 요청으로 부랴부랴 정부세종청사까지 확대했다"는 사실을 근거로 들며 "이 지하철을 조치원까지 직접 연결해 도시발전의 기본 축으로 삼아야한다"고 의견을 개진했다. 

그러면서 시당은 "이춘희 시장 계획대로 내판역 분기 ITX 노선에 이 지하철을 태우면 산과 산 사이와 논과 밭을 지나는 공기철이 된다"며 "이는 없던 걸 하자는 것이 아니라, 2030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하자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세종시당은 "2019년 6월 이춘희 시장은 고운동 주민들에게 "BRT와 쓰레기 매립지는 도시계획에 있었고 이를 알고 분양받은 것 아니냐"고 면박 준 적이 있다"며 "이때와 같은 논리로 말한다. 도시계획에 있는 대로 철도를 연결하자. 앞으로 국회 세종의사당이 건립되면, 세종시 지하철 건설의 추진동력은 생긴다고 본다.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세종시가 어떤 모습을 갖춰야 하는지 고민해볼 때다. 담대하게 접근하자"고 역설했다. 

한편, 세종시에 지하철 도입 필요성은 시민들에게도 뜨거운 감자로 이슈화되며 찬·반 논리로 나뉘고 있는 양상이다. 

한 누리꾼은 세종시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수도권은 광역급행철도(GTX)를 만들고 있는데 세종시는 지하철도 필요 없다고 한다"며 특별자치시의 정체성에 대해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미국의 중심인 뉴욕은 지하철을 없애려고 한다"는 것을 근거로 들며 "나는 지하철을 반대한다. 그 돈이면 세종 전 지역에 스마트 도로화가 가능하다고 여겨진다. 자율주행시대에 지하철은 시대를 역행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세종시 도로망이 잘 되어있으면 걱정이 없겠으나 좁은 도로에 지속해서 인구 증가가 된다면 교통대란이 수시로 일어날 수 있다. 행정수도로 나아가기 위해선 꼭 있어야 하는 것이 지하철 시설"이라고 반박했다. 

시민들 사이에서까지 연일 팽팽한 '찬반 줄다리기'로 개진되고 있는 세종시 지하철 이슈. 

당장 오는 4월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등으로 세종시 철도망 변화가 예고된 지금, 앞으로의 변화는 더욱 관심을 끄는 항목으로 남아 있다. 

한편, 세종시는 신도시 내부 대중교통망의 중심을 비알티 내부 순환도로에서 찾고 있다. 

여기에 2030년까지 대전 반석역~KTX 세종역(미정)~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나성역~정부세종청사역을 잇는 광역철도 연결을 검토하고 있다. 

또 같은 시기까지 정부세종청사역~내판역~조치원역을 잇는 국철 연결안도 찾고 있다.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노선에 접속하는 방식으로 이를 통해 서울~세종간 ITX 새마을호 연결을 시도하고 있다. 이는 충청권 4개 시·도간 합의가 이뤄진 사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