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정의당 세종시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공식 사과
상태바
정의당 세종시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공식 사과
  • 김민주 인턴기자
  • 승인 2021.01.2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전말과 지역 시당 입장 전달
당 미래에 중차대한 사안 판단, 빠른 대처로 재정비 포석
"피해자와 연대하고 지지할 것" 밝혀
정의당 홈페이지 메인 화면. 25일 오후 정의당은 김종철 대표 사건과 관련해 사죄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발췌=정의당 홈페이지)

[세종포스트 김민주 인턴기자] 정의당 세종시당도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의당 시당은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며 '김종철 대표의 직위해제 및 중앙 당기위 제소' 결정을 알려왔다. 

시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대할 것”이며 “피해자에게 지지와 연대의 뜻을 보낸다”고 전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지난 15일 저녁 회식 후 장혜영 국회의원을 성추행했고, 장 의원이 지난 18일 당내 배복주 젠더인권본부장에게 피해자 신고를 한 내용도 공개했다. 

시당의 이날 입장문 발표는 당의 미래에 중차대한 사안이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전 지역민들에게 고개를 숙이면서 당내 재정비를 빠르게 진행하고자 하는 측면도 있다. 

한편, 이날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자신이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임을 공론화한 바 있다. 

장 의원은 "젠더폭력근절을 함께 외치던 정치적 동지이자 우리 당의 대표에게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했다"며 "인간의 존엄을 회복하고 우리 사회를 위해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오기 위해서는 가해자의 사실 인정과 진정성 있는 사죄, 그리고 책임을 지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이것이 모든 피해자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이자 우리 자신의 존엄을 지키고 시민들의 훼손된 존엄을 지키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김종철 대표는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함으로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며 “깊이 사죄하고 엄중한 징계를 받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종철 대표가 2020년 11월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종철 대표가 2020년 11월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