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세종시 산울동 H2‧H3블록 분양, ‘일반공급’ 비중 확 늘렸다 
상태바
세종시 산울동 H2‧H3블록 분양, ‘일반공급’ 비중 확 늘렸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1.01.20 16: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전체 물량의 2%만 배정 논란 종식... 최대 300여세대 확대 
H2블록 기타 특공 251세대, 일반 211세대... H3블록 183세대, 165세대
제로섬 게임 속 특별공급 대상자 반발 변수 남아... 22일 입주자 모집공고    
지난 7일 개장한 세종리더스포레 견본주택에서 관람객들이 단치 배치를 살펴보고 있다.
과거 분양 당시 대평동 견본주택에 모여든 인파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전체 물량의 2%만 일반공급’ 논란을 빚은 세종시 산울동 리첸시아 파밀리에 H2‧H3블록 분양. 

세종시가 20일 국토교통부와 고심 끝에 절충안을 내놨다.  

H2블록과 H3블록별 물량의 40%는 이전 기관 종사자 특별공급에 우선 배정한 채 세부안을 짠 결과다. 

민간 분양 아파트이나 세부 배정은 공공 분양 방식을 적용했다. 즉 기관추천과 다자녀, 신혼부부, 노부모, 생애최초 등 기타 특별공급 물량은 이전 기관 종사자 40%를 제외한 나머지 물량을 100%로 놓고 각 비율을 배분했다. 

H2블록의 경우 기타 특별공급 251세대(32.6%), 일반공급 211세대(27.4%), H3블록에선 기타 특별공급 183세대(31.6%), 일반공급 165세대(28.4%)로 확인됐다. 

당초 예상치보다 일반공급 전체 물량은 300여세대 더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입주자 모집공고는 오는 22일 사업주체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H2, H3의 당첨자 발표일이 동일한 만큼, 1인이 H2, H3 블록을 동시에 신청할 경우 모두 무효처리 된다.

다만 특별공급 신청자는 일반공급과 동시 신청이 가능하나, 동시 당첨 시 일반공급에서 무효 처리된다. 

결과적으로 특별과 일반 공급을 놓고 ‘제로섬 게임’이자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가 된 만큼, 이번엔 청약을 기다리던 특별공급 대상자들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남은 시간 중요해졌다.  

권봉기 시 주택과장은 “세종시가 행정중심도시로서 비자발적으로 이주해온 공무원을 수용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 특별공급과 일반공급의 비율을 정했다”며 “입주자 모집공고문을 참고해 주의사항을 정확하게 확인한 후 접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앞으로 분양 일정은 오는 27일 H2·H3블록 견본주택 온라인 개관에 이어 2월 1일부터 3일간 청약접수, 2월 9일 당첨자 발표로 이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공무원 2021-01-22 20:12:52
이런식이면 공무원들만 있는 꼰대 도시로 전락한다. 대전같은 옆에 있는 더 큰 도시보다 아파트 값이 더오르면 세종에 왜 오겠냐?

세종시민 2021-01-21 09:39:26
일반공급 늘리겠다는 세종시 방향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기타물량을 이번에도 50% 배당했다면 실수요자 두번 죽이는행위이다. 대전도 당해 우선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