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고드름 경보', 세종 119에 신고하세요
상태바
'대형 고드름 경보', 세종 119에 신고하세요
  • 김민주 인턴기자
  • 승인 2021.01.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소방본부, 고층 건축물·주택가 대형 고드름 신고 당부
최근 동파 사고로 고드름 사고 빈번해
소방대원이 높이 20m의 대형 고드름을 제거하고 있는 모습 (제공=소방본부)
지난 9일 새롬동 한 아파트에서 소방대원이 높이 20m의 대형 고드름을 제거하고 있다. (제공=소방본부)

[세종포스트 김민주 인턴기자] 최근 영하 20도를 밑도는 강추위로 고층 건축물, 주택가 등에 생긴 고드름으로 세종소방본부가 안전사고 방지를 당부하고 나섰다. 

11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11~2월 사이 전국에서 고드름 제거를 위해 출동한 건수는 총 4886건으로, 예상보다 빈번한 출동건수다.

특히 소방관이 출동해야만 제거할 수 있는 대형 고드름 관련 출동은 최저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12월부터 증가해 이듬해 1~2월까지 2배가량 증가하고 있다. 

대형 고드름은 아파트, 주택가 등에서 한파로 인한 배관 동파와 해빙기 지붕에 있는 눈이 떨어지며 발생하고 있으며, 고드름 낙하시 위험해 사전 제거가 중요하다. 

지난 9일에는 새롬동 한 아파트에서 강추위에 수도관이 동파돼 12층 높이부터 길이 20m, 지름 약 40㎝ 고드름으로 구조대가 출동해 3시간에 걸쳐 제거 작업을 한 바 있다. 

이에 소방본부는 대형 고드름이 생겼을 경우 직접 제거하지 말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19 신고를 당부하고 있다. 

김영근 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아파트 외벽 등에 생긴 고드름이 떨어지면서 다칠 수 있고 제거가 힘든 곳에 있는 고드름은 직접 제거하다가 오히려 큰 사고를 당할 수 있다”며 “손이 닿지 않거나 위험한 위치에 있는 고드름은 반드시 119에 신고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소방본부는 시민들의 안전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고드름 제거 매뉴얼’을 자체 제작해 배포했다. 

또 즉각적인 조치를 위해 훈련탑에 고드름을 만들어 굴절 사다리차, 로프, 파괴 도구를 활용해 사전 실전 훈련을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실시했다.

소방관이 고드름 제거 훈련을 받고 있다. (제공=세종시)
최근 소방관이 고드름 제거 훈련을 받고 있다. (제공=세종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