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댓글
세종시, '남이웅 유물 일괄'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상태바
세종시, '남이웅 유물 일괄'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 김민주 인턴기자
  • 승인 2021.01.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무공신교서, 교서함, 사패교지 등 총 10점 유형문화재 지정 예고
남이웅 진무공신교서 (제공=세종시청)
남이웅 진무공신교서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김민주 인턴기자] 세종시가 11일 ‘남이웅 유물’의 유형문화재 지정을 예고했다.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남이웅 유물 일괄은 진무공신교서와 교서함, 사패교지, 고신교지, 불윤비답, 병인수로조천시 등 총 10점이다.

남이웅(1575~1648)은 조선 중기 대표적인 문인으로 지난해 말 초상화 일괄이 세종시 유형문화재 제25호로 지정됐다. 

(좌) 진무공신교서 (우) 사패교지 (제공=세종시)
(좌) 진무공신교서 (우) 사패교지 (제공=세종시)

이번 지정 예고된 남이웅 유물 중 진무공신교서는 1624년 이괄의 난을 진압한 공으로 진무공신에 책록된 32명에게 내린 교서로, 이괄의 난과 당시 인물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사패교지는 이괄의 난 이후 공신들에게 임금이 노비 등을 내려주는 사패(賜牌)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준다. 고신교지는 인조 26년 남이웅을 좌의정 및 왕세자 교육을 맡는 세자부(世子傅)로 삼았다는 인조실록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다.

불윤비답(不允批答)은 신병을 이유로 사직·휴직·휴가를 청원하는 문서인 정사(呈辭)에 대한 답신으로 임금이 남이웅 사직을 허락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신병 경우에도 누워서라도 정사를 보라고 할 정도로 인조가 남이웅을 신뢰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인조실록에 따르면 남이웅이 병으로 28번이나 정사(呈辭)하니 인조가 허락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번에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불윤비답은 크기도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크고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한 편으로 역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병인수로조천시는 1626년(인조 4년) 중국 사행을 수로로 다녀올 시에 거치는 육로의 노정과 지명을 알 수 있는 자료이며 친구들이 써준 송별시가 수록되어 있어 남이웅의 교류관계를 알 수 있다.

이현구 관광문화재과장은 “이번에 지정 예고된 남이웅 유물은 17세기 전기 역사적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자료로 지정가치가 있다”며 “앞으로도 개인이나 문중에서 소장하고 있는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보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