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실시간 댓글
세종시교육청 공동캠페인
여행길 떠나는 '민들레', 봄을 기다리며
상태바
여행길 떠나는 '민들레', 봄을 기다리며
  • 장석춘
  • 승인 2020.12.0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17편] 하얀 민들레의 질긴 생명력
하얀 민들레

-하얀 민들레-

 

늦가을 바람이 낙엽 물고 와 떠나자고 한다

 

솜털 모자로 무장한 하얀 민들레는 여행길에 들떠 있다

 

봄 햇볕 좋을 때 네가 보았던 세상 이야기를 들려줘 

 

나는 달콤한 꿀물이라도 한 대접 준비할 게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작품 노트]

 

자유분방한 민들레는 어디든 가서 꽃을 피운다. 봄에 주로 피지만 여름에도, 가을에도 선명하고 환한 얼굴을 내민다.

 

꽃이 지고 나면 씨방의 모습에서 더욱 광채가 난다. 설레는 여행을 떠날 준비를 마쳤다는 것이다.

 

여행길에서 낙엽은 동무가 되고, 바람은 안내를 해준다. 솜털 모자를 썼으니 시베리아 한지를 가더라도 견딜 수 있겠지.

 

봄이 오면 나는 네가 깔아 놓은 하얀 융단 위에서 세상 이야기를 들을 거야. 앉은뱅이 맑은 눈으로 뭐든 보았으니 기대가 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