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여 지연된 ‘4생활권 외곽순환도로’ 30일 개통
상태바
1년여 지연된 ‘4생활권 외곽순환도로’ 30일 개통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11.2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DI 앞 새샘교차로~새나루교차로간 3.4km, 교통량 분산 효과 기대
KDI 앞 새샘교차로로 통하는 외곽순환도로 전경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관 시기 줄다리기로 지연된 ‘4생활권 외곽순환도로’. 

한국개발연구원 앞 새샘교차로부터 집현동, 반곡동을 지나 새나루 교차로까지 3.4km에 이르는 구간을 말한다. 

2018년 말 도로 공사를 끝내고도 2년이 다되도록 차량 통행은 불가능했다. 지난 3월 임시 개통을 약속한 뒤 다시 7월로 미뤄진 끝에 11월 말 빗장을 풀게 됐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24일 4생활권 외곽순환도로 일부 구간 개통 소식을 알려왔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숱한 협의를 거쳐 이 같은 결정을 했고, 앞으로 새샘교차로의 심각한 지‧정체 현상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새샘교차로는 출·퇴근 시간대 내부 교통부터 대전‧공주‧청주 방향 차량들이 맞물려 교통체증을 유발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와 금빛노을교로 향하는 외곽 순환도로. (제공=세종시)

이번 개통으로 기존 16.7km 구간을 포함해 총 연장 28km 중 20.1kn 구간에 차량 통행이 가능케 됐다. 네이버 데이터센터와 금빛노을교를 지나 5~6생활권으로 이어지는 남은 7.9km는 5~6생활권 개발과 병행한 개통 로드맵을 실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방호벽, 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물 보강공사와 지적사항에 대한 개선을 마쳤다. 외곽순환로 내 방음벽 설치공사는 내년 초부터 추진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외곽순환도로 개통으로 4생활권의 국책연구단지와 청주, 신탄진 방면 교통량이 분산될 것”이라며 “새샘교차로 구간 교통정체가 해소되는 의미를 안고 있다. 시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도로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외곽순환도로 추가 개통구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