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T 작은미술관에서 만나는 24인의 식물 세밀화 展
상태바
BRT 작은미술관에서 만나는 24인의 식물 세밀화 展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11.1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태니컬아티스트가 그린 ‘푸르른 위로’
식물을 소재로 표현하는 예술, 오는 21일까지 열려
BRT 작은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보태니컬아트 ‘푸르른 위로’ 전시회. (제공=보태니컬아티스트예술협회)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식물의 아름다운 생명력을 느낄 수 있는 전시회가 BRT 작은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보태니컬아티스트가 그린 식물 세밀화 전은 식물을 소재로 식물의 성장 과정과 구조, 모양을 관찰해 색연필과 수채화 재료로 세밀하게 그린 그림전이다.

이번 테마는 24인의 보태니컬아티스트가 그린 ‘푸르른 위로’로 인류가 가장 소중하게 여겨야 할 자연의 산물인 식물을 표현했다. 전시는 오는 21일까지 계속된다.

임수연 보태니컬아티스트예술협회 대표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지친 일상 속에 이번 전시로 작가와 시민들에게 자연과 숲을 생각하며 활력이 생기길 바란다”며 “주어진 공간 속에서 ‘푸르른 위로’를 받기 원하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회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보태니컬아트는 식물학적 지식을 기반으로 식물의 구조와 생태적 변화를 작가의 미학적 감성으로 기록하는 작품으로 최근에 주목 받는 예술 장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