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국회의 단계적 세종 이전안 곧 제시"
상태바
이낙연 대표 "국회의 단계적 세종 이전안 곧 제시"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11.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충북 괴산군 최고위 참석...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의 '완전 이전안'에 힘 실어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에 대해선 신중론... 국립중앙의료원 세종 분원 추진 시사
이낙연 대표(위원장)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06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제2차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세종에는 국회의 완전 이전을 목표로 단계적 이전을 추진하겠다"며 "곧 그 구체안을 국민께 상세히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단장 우원식 국회의원)의 검토 과정에서 흘러나온 '완전 이전안'이 당 대표의 입을 통해 공식화됐다. 

이 대표는 이날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충청은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이다. 전국을 잇는 교통망의 중심이자 황해권 경제 물류의 허브"라며 서두를 건넸다. 

그는 "우리는 국가균형발전과 혁신 성장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며 "세종은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다. 균형발전을 확실하게 추진하겠다. 국가균형발전과 서울의 매력적인 미래를 위해 서울은 중장기적으로 동아시아 경제·금융·문화 중심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의 이전 여부에 대해선 대전의 여론을 고려한 듯 신중론을 보였다. 

이낙연 대표는 "대전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하게 결정하겠다. 시민 의견을 무시하며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광역 철도망 구축과 대전의료원·국립중앙의료원 세종 분원 설치 지원도 약속했다.

그는 "충청권의 혁신역량을 키우겠다. 각지에 혁신성장의 부분별 전초기지를 구축할 것"이라며 "대덕특구를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로 키우고 오송을 보건의약산업 중심으로 더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농업인 관련 단체 지도자와 간담회를 거론하며 "내년도 예산안에 농업 관련 예산이 조금이라도 더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렸다. 그 약속을 꼭 이행하겠다는 다짐의 말씀을 거듭 드린다"고 했다.

지난달 평택 오성 코로나19 진단키트 공장 등을 방문한 이후 한 달 여 만에 충청권을 다시 찾은 소회도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2017년부터 올해 초까지 세종에 주민등록을 두고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로 일했던 2년 7개월 13일은 제 인생에서 가장 영광스럽고 알찬 기간이었다"고 돌아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