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맞이하는 '세종시 국감', 주요 쟁점은
상태바
서울서 맞이하는 '세종시 국감', 주요 쟁점은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10.2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와 세종의사당 안건, 주요 이슈로 재부각 예고
국회의원실 요청자료만 수백 건... 전국적 이슈 중심에 설 지 주목
세종보, 인구 감소세, 자치경찰제, 재정난, 대전시와 행정구역 통합 이슈도 부각
국회 여의도의사당 전경. (제공=국회)
국회 여의도의사당 전경. (제공=국회)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올해 여러 여건상 서울 국회에서 맞이하는 세종시 국정감사. 22일 국감을 하루 앞둔 지역 관가에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행정수도 완성으로 나아가고 있는 세종시 입장에선 서울 국회 국감이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세종시는 이날 대전시, 광주시, 울산시와 함께 국회 국정감사에 임한다. 

국회법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고 행정수도론 추진이 여전히 기저에 흐르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또 다시 '행정수도 이슈'가 부각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뜨거운 감자인 만큼 국감 현장이 논쟁의 장으로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와 관련한 자료 요청 건도 다수다. 

여·야간 헤게모니 싸움과 입장차도 확연한 만큼, 일부 설전이 오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세종시청 전경.
22일 국감에 임하는 세종시. 사진은 청사 전경.

해당 상임위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당장 국감 전 여·야 각 의원실에서 요청한 전체 자료만 수백건에 달한다.

송석준 의원(국민의힘, 경기 이천시)은 세종보 관련, 조오섭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은 세종시 인구 현황 자료, 박완수 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시 의창구)은 자치경찰제를 비롯해 세종시 특별법 개정안 처리, 세종시 재정 건정성 강화 현안 등의 자료를 요구한 상태다. 

세종보 유지와 철거, 인구 감소 추세, 지지부진한 자치경찰제 등의 현안이 표면화될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대전시와 연관된 행정통합 이슈도 함께 논의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회의원실의 공식적인 자료 요청뿐만 아니라 비서실을 통해 요청 자료도 적잖다"며 “전국적으로 세종시 하면 ‘행정수도’나 ‘세종의사당’ 이슈로 각인된 만큼, 관련 이슈 질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좌)과 허태정 대전시장. 세종시가 최근 행정수도 완성 패러다임에 다가서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23일 세종시와 통합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춘희 세종시장(좌)과 허태정 대전시장(우). 세종시가 행정수도 완성 패러다임에 다가서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지난 7월 23일 세종시와 통합론을 제기하고 나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