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타래 같은 '곤드레꽃', 어머니를 떠올린다
상태바
실타래 같은 '곤드레꽃', 어머니를 떠올린다
  • 장석춘
  • 승인 2020.10.10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14편] 원래 이름은 고려 엉겅퀴
곤드레꽃

-실타래 같은 곤드레꽃-

 

실타래 풀어 손길 얹으니

 

어머니 품속처럼 달고 포근하다

 

곤드레꽃 지고 나면

 

가을도 저 언덕을 넘어가겠지

[작품노트]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우주에서 내려온 행성인가, 가을이 깊어지는 밭 한 자락에 곤드레꽃이 피었다. 곤드레의 원래 이름은 고려엉겅퀴이다.

 

줄기가 사방으로 어수선하게 자라는 모습에서 ‘술 취한 사람’을 연상케 하여 유행가 가사에도 그 이름을 올렸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비유가 딱 들어맞지 않는다.

 

감자, 옥수수와 함께 구황식물이었던 곤드레는 식물성 단백질, 칼슘, 인, 철분 등이 풍부하다. 5, 6월에 나물을 말려 양념장에 비벼 먹는 곤드레밥은 우리에게 익숙한 메뉴이다. 밥과 죽 이외에도, 국, 찌개, 무침, 전, 튀김, 장아찌 등 다양하게 요리하기도 한다.

 

곤드레꽃은 따스함이 느껴지는 실타래 같은 꽃이다. 어머니의 손길 따라 한 올 한 올 엮이면 시린 손 감싸주는 엄지 장갑이 되고, 무릎 덮개도 된다.

 

겨울로 가는 길목에서 포근한 어머니의 정이 그리울 때, 저 곤드레꽃이 마음속에 활짝 피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