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지역발전 '새 전기'
상태바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지역발전 '새 전기'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10.0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행정수도'에 양보해온 지역발전… 공공기관 유치 발판 마련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관련 입장을 말하고 있다.(제공=대전시_© 뉴스1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대전시와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안건이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통과,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지역 내 불균형 해소 등 지역 성장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전시는 혁신도시 조성 방향과 목표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혁신 성장의 거점, 원도심 활성화를 통한 균형 발전의 신모델로 정하고 이에 걸맞는 전략 과제를 찾겠다는 복안이다.

시는 동구 역세권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 등 2곳을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한 바 있다.

대학·정부출연연구기관과 산업기능을 연계시키는 주요 전략으로 연구개발특구,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대전역세권지구에는 교통의 중심지로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네트웍스 등을 유치하고, 중소기업 관련 공공기관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연축지구에는 도시개발 사업으로 주거·업무·상업 등 체계적인 도시기능 기반을 마련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 유치를 추진한다.

혁신도시가 조성될 동구·대덕구는 16개 재건축 사업구역과 18개 재개발구역, 10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연축지구 개발사업 지구 내에는 1506세대가 신규 공급 예정이다.

지난해 혁신도시법 개정을 통해 대전 학생들은 대전시 17개 공공기관을 포함한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을 받게 됐고,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공공기관이 다시 대전으로 이전해 오면 30% 의무채용의 혜택이 더 커진다.

이번 혁신도시 지정으로 원도심 지역의 획기적 발전 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고, 대전의 숙원인 지역간 불균형 문제도 해결해 지역 성장의 새로운 모멘텀이 될 전망이다.

충남도는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국가균형발전 완성과 대한민국의 큰 미래를 열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공공기관을 유치하면 Δ도내 대학생 등 지역 인재 공공기관 취업률 향상 Δ정주인구 증가 Δ민간기업 유치 Δ주택·교육·의료·문화·체육시설 등 정주여건 개선 Δ지방세수 증대 Δ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지난 7월 충남 혁신도시 지정 신청 시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 입지로 명시했다. 수도권과 멀지 않고 세종시와 협력관계 구축이 용이하다는 점이 강점으로 평가된다.

내포신도시는 도청 이전에 따라 홍성군 홍북읍과 예산군 삽교읍 일원 995만㎡에 조성 중이다. 도 혁신도시는 환경기술·연구개발·문화체육 등 3대 분야 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구체적인 발전 전략으로 Δ환경기술 연구개발 거점 조성 Δ해양환경 관리 거점 조성 Δ환황해권 주력산업 R&D 허브조성 Δ산업연구개발 공공기관 모델 구축 Δ문화산업 및 체육 거점 조성 등을 설정했다.

도는 공공기관 20여곳에 이전 의사를 타진하는 등 공공기관 유치에 나서고 있다.

이전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과 함께 합동 임대 건물을 신축해 공급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연계 기업을 위해서는 임차료와 인센티브 등을 지원하고, 내포 창업공간을 통해 기업 활동을 도울 방침이다.

정주여건은 의료시설과 대형 유통시설 유치, 건강도시 조성, 광역도로망 확충, 서해선 복선전철 등 철도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개선한다.

이와 함께 주변 지역인 홍성·예산과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원도심 재생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