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상황의 '심리회복 지원', 지역별 천차만별
상태바
재난 상황의 '심리회복 지원', 지역별 천차만별
  • 김인혜 기자
  • 승인 2020.10.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오영훈 의원, 재난 심리회복지원 격차 지적
인적 구성 지역별 편차 심해... 세종 2.27% 불과, 의사 인력 전무
전문가로부터 심리회복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세종
심리활동가 중 전문가 집단 전체 17.65%뿐
행정안전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협업해 17개 광역시·도에 ‘재난 심리회복지원 지원센터’를 설립, 재난피해자들의 심리적 안정과 적응을 위한 심리회복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발췌=대한적십자사홈페이지)
행정안전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협업해 17개 광역시·도에 ‘재난 심리회복지원 지원센터’를 설립, 재난피해자들의 심리적 안정과 적응을 위한 심리 회복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발췌=대한적십자사홈페이지)

[세종포스트 김인혜 기자] 재난과 위기상황 피해자의 심리회복을 도와주는 '국가 지원 사업'. 지역별 이 같은 여건 편차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재 행정안전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협업해 17개 광역시·도에 ‘재난 심리회복지원 지원센터’를 설립, 재난 피해자들의 심리적 안정과 적응을 위한 심리회복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재난 상황에 피해를 본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 심리회복을 도와주는 재난 심리회복 지원센터 인적 구성에 있어 지역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재난 심리상담활동가 1174명 중 전문가 집단이라고 할 수 있는 의사, 교수, 정신건강 전문 요원이 252명으로 전체의 17.65%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문가 집단(의사·교수·정신건강 전문 요원)의 참여율은 ▲광주 9.71% ▲인천 9.33% ▲울산 9.20% ▲충남 7.07% ▲서울 4.96% ▲세종 2.27% 순이다.

이중 서울, 인천, 광주, 대전, 세종, 경기, 충남, 전북, 전남지역은 전문가 직군 중 의사 직군의 참여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도별7.28~8.11호우피해복구현황·재난심리지원내역(제공=행정안전부 국정감사 제출자료/오영훈 국회의원실 재구성)
시도별호우피해복 구현황·재난심리지원내역. (제공=행정안전부 국정감사 제출자료/오영훈 국회의원실 재구성)

더불어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에 피해가 속출하고 막대한 인명피해까지 발생했지만, 이에 대한 심리회복지원도 지역별 편차가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충청북도의 경우 △인명피해 8명 △2496억 원의 재산피해 △특별재난지역 10곳으로 재난 심리 상담활동가 154명이 투입돼 445건의 상담으로 61명이 연계치료를 받도록 조치됐다.

전남도의 경우에는 △인명피해 11명 △1984억 원의 재산피해 △특별재난지역 11곳의 피해를 입고도, 재난 심리상담활동가 14명이 투입돼 34건의 상담 실적만을 기록했다.

게다가 △110억 원의 재산피해 △특별재난지역 2곳을 선포한 경상북도와 △인명피해 3명 △393억 원의 피해액 △특별재난지역 8곳인 광주광역시의 경우에는 심리회복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피해액이 3억여 원에 불과했던 서울특별시의 경우는 20명의 재난 심리상담활동가가 투입돼 18건의 상담이 진행됐다.

이에 대해 오 의원은 "대한민국은 자살률이 OECD 1위라는 오명을 갖고 있다"라며 "그 기저에는 여러 원인이 있지만, 각종 재난과 위기상황에 심리치료를 받지 못하는 여건도 한몫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각종 자연적·사회적 재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 대해 물질적인 보상·복구뿐만이 아닌 심리회복지원에도 실질적 지원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며 "관련 부처들이 선진국들의 사례를 점검해 제도와 체계를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