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의면 '사랑의 집' 입주 시작한다
상태바
전의면 '사랑의 집' 입주 시작한다
  • 김인혜 기자
  • 승인 2020.09.16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약자 맞춤형 영구임대주택 16세대 완공
편의성과 안정성 강화...높은 경쟁률
사랑의 집 조감도(제공=세종시)
사랑의 집 조감도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김인혜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전의면 읍내리에 건립한 영구임대주택인 ‘사랑의 집’ 입주가 시작된다.

사랑의 집은 지역 내 주거 약자에게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을 목표로 복권기금 23억 원과 시비 12억 원 등 총 35억 원을 투입해 건립한 2동 16세대 규모의 영구 임대주택이다.

세종시 최초로 모듈러 방식을 적용, 자재와 부품 70~80%를 공장에서 미리 생산해 현장에서 설치·조립하는 방식으로 건설됐다.

또 세대 내 붙박이장·에어컨 설치 및 범죄 예방을 위한 도시환경 설계 ‘셉테드(CPTED)’를 적용하는 한편, 강화형 방충망, 폐쇄회로(CC)TV 등을 설치해 입주자 편의성과 안정성을 강화했다.

올해 4월 진행한 입주자 모집 결과 전체 16세대 모집에 35세대가 신청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시는 이러한 높은 경쟁률이 사업 계획 단계에서부터 읍면동 통합 사례관리사의 방문 조사를 통해 입주자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등 노력의 결과로 평가하고 있다.

사랑의 집은 16세대 전체가 전용면적 33㎡의 단일 평형이며, 생계 의료수급자 기준 보증금 298만 8000원, 월 임대료 5만 9000원으로 저렴하게 거주할 수 있어 입주민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오 건설교통국장은 “입주 후에도 입주민들의 불편사항이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입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사랑의 집 준공 및 입주기념식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상황을 고려해 10월 중순으로 계획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청 주택과(☎ 044-300-591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