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교차로를 지키는 '가짜 이정표'?
상태바
사라진 교차로를 지키는 '가짜 이정표'?
  • 박종록 기자
  • 승인 2020.09.0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보행교와 중앙녹지공간 사이 지방도 96호선 부근
보행교 현장사무실로 대체된 교차로, 여전히 이정표는 남아 혼선 유발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양화2교차로 자리에 남아있는 도로 이정표. 그 옆에 금강보행교 현장사무실 진입로가 있지만, 양화2교차로보다 서쪽에 있어 이정표 위치와 내용이 현재와 맞지 않는 상황.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양화2교차로 자리에 남아있는 도로 이정표. 그 옆에 금강보행교 현장사무실 진입로가 있지만, 양화2교차로보다 서쪽에 있어 이정표 위치와 내용이 현재와 맞지 않는 상황.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양화2교차로 자리에 남아있는 도로 이정표. 그 옆에 금강보행교 현장사무실 진입로가 있지만, 양화2교차로보다 서쪽에 있어 이정표 위치와 내용이 현재와 맞지 않는 상황.
지금은 금강보행교와 중앙녹지공간 사이를 가로지는 뚝방 기능을 하고 있는 지방도 96호선. 내년 상반기 보행교 개방을 앞두고 합리적인 이용방안이 검퇴되고 있다. 그래서일가. 이정표 위치와 내용이 현재와 맞지 않는 일이 빚어지고 있어 운전자 입장에선 혼선이 있을 법하다.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양화2교차로 자리에 남아있는 도로 이정표. 그 옆에 금강보행교 현장사무실 진입로가 있지만, 양화2교차로보다 서쪽에 있어 이정표 위치와 내용이 현재와 맞지 않는 상황.
또 다른 각도에서 본 이정표 불일치 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