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재난 안전’, 선제적 위기관리해야
상태바
세종시 ‘재난 안전’, 선제적 위기관리해야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8.1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시당, 세종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시스템 지적
재난 안전에 대한 선제적이고 유기적 통합관리 요구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청 전경.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세종시 재난 안전 위기관리에 대한 대책을 촉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의당 시당은 11일 논평을 통해 세종시 재난 안전 매뉴얼 등 위기관리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최근 세종시는 수일 째 내린 호우로 평균 강수량 100mm를 넘어 소정면, 연서면 등 일부 지역의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세종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집중 호우에 따른 지역 내 홍수, 민가 및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에 대비해 재난 안전 사고에 주의를 요구했다.

정의당은 “재난 안전은 최대한 예측 가능한 위험에 대비하고, 예상할 수 없었더라도 이를 수습하기 위한 재난 안전 매뉴얼 등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며 “비 피해를 최대한 막기 위해서는 행정기관의 최대한의 대응과 시민들의 능동적 대처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시민들의 능동적 행동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행정기관이 수집한 각종 재난 안전 정보를 폭넓게 공유하는 일이 필요하다"며 ”기상 상태, 예상되는 피해, 금강 주변 저지대 등 통제된 장소, 행정 당국의 대응, 처리 상황, 시민 행동 요령 등 비 피해를 종합적으로 전달하는 능동적인 정보전달 공유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세종시는 재난 안전 정보를 문자에만 의존하고 있다”며 “기상 상황, 피해 현황, 홍수와 산사태, 농작물 침수 등 예상되는 피해, 시의 대응 방안 등 지역의 재난 안전 상황을 통합적인 정보로 묶어 상세하고 적극적으로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이번 호우로 시민들은 소정면 다리 유실과 연동면 토사 침탈, 도로 균열, 전의면 나무 붕괴, 금강변 도로 통제, 대청댐 방류량 증가에 따른 금강 수위 증가와 강변 저지대 침수 등에 대해서 제대로 된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정보는 ‘내가 사는 곳이 재난과 같은 호우로 인해 어떤 피해가 있는지, 예상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어디를 갈 수 없는지, 갑작스러운 재난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행정 당국은 어떻게 조치를 하고 있는지’ 등에 대한 것임을 알아야 한다는 제언했다.

이와 관련해 시당은 “세종시의 재난 안전에 대한 선제적이고 유기적인 통합관리가 요구된다”며 “세종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집된 정보를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수시 브리핑을 통해 관련 정보를 홈페이지, 문자,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공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 피해를 대비해 시민 자치조직과 유기적인 협조를 구해 지역 재난 안전 정보를 다각적으로 수집하고, 정보를 시민들에게 공유하는 등 대민 지원이 필요한 것들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앞으로 세종시 호우 재난 정보 수집과 공유, 대응, 긴급행동, 복구 등 위기 대응을 통합적인 관점에서 선제적으로 진행해달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시당은 24일 김중로 후보 의견을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