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서울 잔류 부서, 세종시 온다
상태바
행정안전부 서울 잔류 부서, 세종시 온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07.29 0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혁신전략추진단등 5개 부서 141명, 8월 13일 추가 이전
5톤 차량 45대 동원, 각종 사무 물품 운송 예정
서울정부청사에는 대통령 의정담당 등 소수인력만 남겨
나성동 정부 2청사로에 위치한 행정안전부 본관(왼쪽) 한누리대로 KT&G세종타워 A동에 위치한 별관(오른쪽)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서울에 남아있던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의 잔류 부서가 세종시로 추가 이전한다. 빠르면 내달 13일부터 이전이 시작된다. 

행정안전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 및 광화문 KT빌딩에 잔류하고 있는 부서를 세종시로 추가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 부서는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 등 총 5개 부서이며 8월 13일부터 15일까지 이전할 계획이다. 

세부 부서와 인원을 실펴보면, 현재 서울청사에 있는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13명)와 행정서비스통합추진단(25명), 주민복지서비스개편추진단(24명), 정부혁신전략추진단(21명), 광화문 KT 타워에 있는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58명)까지 총 141명이다.

이로써 정부서울청사엔 의정 담당관과 대통령 참석 행사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만 남게 됐다.

이번 행정안전부 이전 부서들이 입주할 건물인 KT&G 세종타워 B동

5개 부서는 어진동 KT&G 세종타워 A동에 위치한 행정안전부 별관 뒷편에 있는 B동으로 입주할 계획이다. B동은 방축천을 앞에 두고 최근 완공된 건축물이다. 

행정안전부는 파티션과 앵글, 사무집기, 서류 등의 부대물품 등을 운송하기 위해 5톤 트럭 45대 등을 이사 차량으로 동원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전체 인력은 3000명 규모인데, 이번 계획에 따라 소수 인력만 서울에서 국가행사 등의 업무를 지속하게 된다.

이번 이전안은 비록 정부부처 1개 기관은 아니나 최근 행정수도 이전론과 맞물려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번 세종시 추가 이전으로 신속한 내부 의사결정과 의사소통이 촉진돼 행정 효율화와 세종 중심 근무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국정운영의 중추부처이자 재난안전 총괄부처다.

주요 업무는 △국무회의 운영과 법령·조양 공포 △정부조직과 정원관리에 관한 종합계획 수립 △전자정부 관련 정책의 수립 △지방자치 지원행정의 종합 △지방재정정책의 총괄 △안전관리 및 재난 대비 △비상대비·민방위 관련 정책 등이다. 

개청 5년째인 2019년 2월부터 세종시로 이전을 시작해 현재 나성동 정부 2청사로와 어진동 한누리대로 건축물에 둥지를 틀고 있다. 

Tag
#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