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의 홍수 시대, '옥수꾸'를 보라
상태바
정보의 홍수 시대, '옥수꾸'를 보라
  • 장석춘 시인
  • 승인 2020.07.26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9편] 넘쳐나는 정보, 감당하기 힘든 세태에 교훈

옥수꾸의 비밀

 

듣는 대로 보이는 대로 담아

차곡차곡 알갱이가 된다
 

비밀의 문을 여니 
 

딱 옥수꾸* 수염 숫자만큼 
 

정보가 알알이 들어 있다.


[작품노트]

장석춘 시인.<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옥수숫대 꼭대기에서 수꽃이 이리저리 고개를 젓고 있다.

수꽃은 안테나, 세찬 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정보를 담는다. 나비가 돌 위에 앉은 사연을, 박새 한 쌍이 조급하게 짖어대는 까닭을 들었을 것이다.

수집한 정보는 겹겹이 쌓여 순도 높은 알갱이가 된다. 비밀의 문을 열듯 껍질을 하나하나씩 걷어 내니 곳간이 아닌가.

정보의 홍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 넘쳐나는 것들을 감당하기가 버겁다. 살아가는 데 불편함이 없을 정도만 저장할 수는 없을까?

단단하고 곧추서는 줄기 따라 맺힌 알갱이에 그런 정보가 들어 있을 듯하다. 더도 말고 딱 알갱이 크기만큼, 수염 숫자만큼. 

*. 옥수꾸 : ‘옥수수’의 방언(경기도, 경상도, 충청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