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거스를 수 없는 대세
상태바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거스를 수 없는 대세
  • 박종록 기자
  • 승인 2020.07.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마이뉴스&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국민 절반 이상 이전 찬성
수도권 외 지역에 거주하거나 젊은 세대일수록 이전 찬성 비율 더 높아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관련 여론조사 결과. 찬성 비율이 반대 비율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관련 여론조사 결과. 찬성 비율이 반대 비율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세종포스트 박종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행정수도 완성' 주장은 허언이 아니었다. 국민적 공감대가 이미 형성됐다는 사실이 다시금 입증되고 있다. 

국민 대부분은 청와대‧국회의 세종시 이전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오마이뉴스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21일자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53.9%가 청와대‧국회의 세종시 이전을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성별 및 연령별 여론조사 결과표.(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지역, 성별 및 연령별 여론조사 결과표.(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지역별로 살펴보면,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찬성 비율은 호남 지역이 68.8%로 가장 높고, 세종시를 포함한 충청 지역은 66.1%, 부산/울산/경남 지역은 59.6%, 경기/인천 지역은 53.0%, 강원 지역은 52.8%, 대구/경북 지역은 46.4%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중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경기/인천 지역에서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찬성 비율이 높게 나온 사실은 고무적이다. 상대적으로 충청 지역 접근이 불편한 강원 지역에서도 이전 찬성 비율이 반 이상 나왔다.

또한 세종시가 위치한 충청 지역보다 호남 지역 찬성 비율이 더 높게 나온 것과 대표적인 보수 성향인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오차 범위지만 찬성 비율이 더 높게 나온 것도 주목할만한 사실이다.

반면 서울과 제주는 찬성보다 반대 비율이 더 높았다. 서울과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오차 범위 내에서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섰다. 특히 제주의 경우,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찬성 비율이 가장 낮았으며, 이에 대해 모른다고 응답한 비율이 40%가 넘어갈 정도였다.

제주도의 경우 다른 지역에 비해 항공 교통이 일상적으로 이용되는 편인데, 서울의 경우 인천·김포공항이 있으니 바로 시가지 진입이 가능하지만, 세종시의 경우 청주공항으로 가야한다는 점이 이 같은 결과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절반 이상이 세종시 이전에 찬성표를 던졌다. 젊은 연령일수록 세종시 이전에 찬성하는 비중이 높았다. 50대 이전까지만 해도 연령대별 반 이상 응답자가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을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이에 반해 60대 이상은 반대 비중이 더 높았다. 연령별 이해관계의 측면이 여실히 보이는 결과였다.

정치 성향별 여론조사 결과표.(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정치‧이념 성향별 여론조사 결과표. (발췌=오마이뉴스&리얼미터)

정치 성향별 결과를 살펴보면, 진보적 성향을 띤 정당을 지지할수록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찬성 비율이 반대 비율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특히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자들의 찬성 비율이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을 적극 추진하고자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자들 찬성 비율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는 사실도 이채롭게 다가왔다.

이에 반해 미래통합당 등 보수적 성향을 띤 정당들에선 반대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중도 실용주의 정당을 표방하는 국민의당과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반대 비율이 더 높았다. 

이념 성향별로 살펴보면, 중도와 진보, 모름/무응답 응답자들은 오차 범위를 넘어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에 찬성했으며, 진보적인 성향일수록 찬성 응답자 비율이 더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보수 성향 응답자는 반대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지만, 오차 범위내 차이이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할 필요성이 있다.  

이번 결과는 지난 2017년 대선 이후 2018년까지 공표된 여론조사 결과보다 다소 진일보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하반기 중앙일보가 국회의원 299명 중 회신에 응한 162명에 대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약 62%가 국회 세종의사당(분원) 설치에 찬성했다.

2017년 하반기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세종시=행정수도’ 개헌 설문조사에선 헌법상 행정수도 명문화에 찬성이 55.5%로 많았고 반대는 33.7%로 나타났다. 다만 최근 이슈화된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 담론에선 반대 의견이 37.7%로 찬성(25.4%)보다 우세한 결과를 보였다.

같은 해 8월 정세균 국회의장실이 국회 휴먼네트워크에 등록된 각계각층 전문가 그룹 1만 6841명 조사에선 응답자의 약 65%가 개헌을 통한 수도 이전에 찬성했다. 반대는 35.1%에 그쳤다. 일반 국민들의 경우, 찬성 49.9%, 반대 44.8%로 팽팽히 엇갈린 것과는 다른 양상을 드러냈다. 

당시 반대 입장은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수도권에서 두드러졌다. 서울 60.7%, 인천‧경기 49%로 조사됐다.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권역에선 모두 반대가 30%대에 머물렀다.

한편, 오마이뉴스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이번 여론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2020년 7월 21일 실시했으며, 표본수는 최종 응답한 500명이다.

응답률은 총 통화 1만 778명 중 500명 기준 응답 완료 비율인 4.7%며, 표본오차는 95%에 신뢰수준 ±4.4%p이다. 표집방법은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로,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은 지난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으로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조사 방법은 무선 80%, 유선 20%의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