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태클거는 충북도, 도넘은 ‘내정 간섭’
상태바
툭하면 태클거는 충북도, 도넘은 ‘내정 간섭’
  • 박종록 기자
  • 승인 2020.07.16 10: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의 눈] KTX 세종역부터 ITX역, 학교 통학구역... 사사건건 제동 
정부 예타 면제, 방사광 가속기, 광역 연결도로 등 한없는 욕심만 가득  

 

충북도가 지난 9일 오후 2시 '세종시의 고속철 타당성 용역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충북도)
충북도가 지난 9일 오후 2시 '세종시의 고속철 타당성 용역 결과'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공=충북도)

[세종포스트 박종록 기자] 요즘 충북도가 세종시 행정에 관여하는 정도가 내정 간섭 수준이다. 

충북은 KTX 세종역‧ITX 정부세종청사역 설치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가 있던 지난 9일 기자회견까지 열어 태클을 걸었다. 

청주시 서측 끝단에 위치한 오송역이 세종시의 관문 역할을 해야한다는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함이다. 

오송역이 입지는 충북이나 청주 시내와 세종시 행복도시까지 유사한 거리에 자리잡고 있어 충북과 세종 수요를 모두 끌어들이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 이용객 기준으론 조치원역에도 못 미쳤으나, 어느덧 연간 60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전국 10대 역으로 성장했다.   

세종시민들은 여전히 충북 오송에 있는 KTX 오송역을 오가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KTX 세종역과 ITX 정부청사역 신설안이 동시 추진되고 있는 배경이다. 
세종시민들은 여전히 충북 오송에 있는 KTX 오송역을 오가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KTX 세종역과 ITX 정부청사역 신설안이 동시 추진되고 있는 배경이다. 충북은 오로지 오송역 몸집 키우기에만 골몰하고 있다. 

이 기득권을 놓칠 리 만무하다. 그것도 정부세종청사 방문객과 세종시민 수요를 절대적 기반으로 한다. 

2017년 KTX 세종역의 사전 타당성 조사(한국철도시설공단) 결과를 낮추기 위해 ‘일시적 택시 요금 인하(2만 2000원 대→1만 6000원 대)’ 꼼수까지 썼던 충북이기에 수단과 방법은 중요치 않다. 충북 택시는 오송역~정부세종청사 구간에 여전히 2만 2000원 대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내정간섭적 행태는 이외에도 얽힌 부분이 적잖다. 

충북 청원군 부용면의 1개 리(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부용외천리)를 제외한 거의 대부분(부강·행산·산수·갈산·문곡·등곡·노호·금호리)을 세종시에 넘겨줬으니, 충북이 세종시를 향한 관심이 없다면 이는 거짓말이다.

문제는 세종시 전체 면적 465.23㎢의 약 6%(27.7㎢)를 내주고 청주 시내버스가 세종시 일부 구간을 다니는 것을 두고 주인행세를 하려 하는데 있다. 객반위주(客反爲主)란 사자성어가 절로 떠오르는 이유다. 

청주 시내 곳곳을 돌아봐도 이런 의도와 흔적이 엿보인다. '세종‧충북'이라 써있는 공기업이나 민간 조직의 지역지부가 눈에 띈다. 예를 들면, 한국관광공사 세종·충북지사와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지역본부,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인구보건복지협회 충북·세종지부 등이 대표적이다. 

세종에도 S화재가 청주·세종지역단이란 이름을 달고 나성동에 자리잡고 있다. 또 세종시 일부 지역에선 대전·충남 지역소주와 충북 지역소주를 모두 판매하고 있다. 

하나의 생활권, 즉 ‘충청권 광역 거버넌스’란 개념으로 보면 긍정적인 현상으로 이해될 수 있으나 시간이 갈수록 충북의 의도가 불순해보이는 건 왜일까. 가질 건 다 가져가면서도 욕심을 한껏 더 부리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해 1월 정부의 예타 면제 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최대 수혜 지역이 된 바 있다. 

경기 평택~충북 오송(46㎞) 고속철도 복복선화 사업(3조 1000억)에다 청주공항~제천간 충북선 철도 고속화(1조 5000억) 사업을 따냈다. 세종시의 예타 면제 사업인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2030년 8013억 원, 연서면~청주시 남이면 20km)’도 사실상 충북도 편익이 강화되는 효과가 크다. 
 

행복도시 광역도로 노선. (자료=행복청)
행복도시 광역도로 노선. (자료=행복청)

행복도시 광역교통망 전반도 충북 쏠림 현상이 짙다. 전체 18개 노선 중 오송역과 남청주IC, 청주, 오송~청주공항, 오송~조치원, 오송~청주 1・2구간 등 절반 가까이가 충북으로 향한다. 

올 들어선 1조 원 규모 방사광가속기 사업비마저 얻어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 분석 결과 향후 6조 원대 생산유발 효과, 13만여 명 고용창출 효과 등이 예상되고 있다. 충북 청주가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상인 ‘조정대상지역’에 묶인 이유도 이 같은 호황세에 있다. 

방사광 가속기 조감도. (제공=청주시)
충북이 유치한 1조원 대 방사광 가속기 조감도. (제공=청주시)

 

정작 세종시의 대부분(옛 연기군)을 내준 충남도는 세종시를 향해 큰 소리를 치지 않고 있어 이율배반적인 모습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되레 KTX 세종역 신설 찬성을 2차례나 언급한 바 있다. 

충북은 전국적 의제이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국회 세종의사당’에도 뒷짐을 진 모습이다. 지난 14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그 단면이 엿보였다. 

수도권 의원들과 전라·경상, 충청권 의원들이 관심을 보이며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설치’를 주장할 사이 충북 정치인은 단 1명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시종 지사가 토론회 책자에 축사로 체면치레를 했을 뿐이다. 

충북의 행태는 대전시와도 대비된다.

대전시는 오송역이 분기역으로 지정되면서 서대전역 수요 상당 부분을 잃었다. 그럼에도 또 한번 영향을 줄 수 있는 KTX 세종역에 대승적 입장을 전해왔다. 대전시 관계자는 본지 인터뷰에서 “상생 측면이 있다면 굳이 반대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학군 문제에 있어서도 충북의 폐쇄성은 고스란히 드러난다. 

소정면 초등학생들이 천안으로 진학하고 조치원 일부 학생들이 오송읍 상봉초에 다니기도 하는게 자연스런 모습이자 상생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충북교육청은 충북 청원군 부용면 시절 부강공업고였던 세종하이텍고교에 충북 지역 학생들의 입학을 틀어 막았다. 

세종에 간섭하면서 충북만의 이익을 철저히 챙기는 이같은 행보, 진정한 충청권 상생의 노력이라 볼 수 있는걸까.

이외에도 충북의 꼴사나운 행태는 셀 수 없이 많다. 지금은 본 궤도에 올랐으나 ‘세종~포천(서울) 고속도로’의 청주 경유를 주장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충북이 또 다른 뭔가를 얻어내기 위한 전략으로 ‘세종시 지렛대’를 활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가하고 있다. 

그런 의미라면 발목잡기보다 더더욱 상생 협력으로 세종시 협조를 이끌어내는게 지혜로운 선택이 아닐까. 가수 김호중의 ‘태클을 걸지마’ 노래가 더더욱 생각나는 요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립 2020-07-16 23:11:58
지역 이기주의 부추기는 쯔라시 써대지지 말고 제대로 알고 써라... 기자의 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영 2020-07-16 13:15:44
정말 열받는다. 충북은 세종시정에 내정간섭 중단하라. 중단하라. 오송역도 양보했고. 청주에 방사광가속기도 유치했으면서, 세종시민의 숙원사업인 KTX/ITX에도 내정간섭이냐? 이번엔 절대로 양보 못한다. 충북도지사 물러가라! 사퇴하라!!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