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속 보물을 품은 '세종시립박물관'으로 오세요
상태바
바닷속 보물을 품은 '세종시립박물관'으로 오세요
  • 김인혜 기자
  • 승인 2020.07.06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0일까지 찾아가는 해양문화재 특별전 개최
해양문화재 특별전 포스터(제공=세종시)
해양문화재 특별전 포스터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김인혜 기자] 세종시립민속박물관이 오는 7일부터 8월 30일까지 ‘찾아가는 해양문화재’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주관하는 순회전으로 해양발굴 문화재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열렸다.

올해는 세종시립민속박물관에서 시작을 알리게 됐으며, 관람비는 무료다.

이번 전시는 충남 태안군 마도와 대섬 인근의 난파선 등에서 발굴된 문화재와 아시아 최대 수중발굴 탐사 선박인 누리안호의 모형, 수중발굴 관련 영상 등으로 구성된다.

태안 마도2호선에서 발굴돼 보물로 지정된 청자음각연화절지문매병 및 죽찰 등 해양문화재 8점과 관련 자료들이 전시된다는 점에서 교육적 의미가 높다. 영상을 통해 평소 접하기 힘든 해양고고학자의 발굴 현장도 볼 수 있어 학생들이 새로운 진로를 탐색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발굴문화유산이 생소한 세종시민들이 해양발굴문화재를 가까이에서 접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의 관심과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나 자세한 사항은 세종시립민속박물관 홈페이지(http://www.sejong.go.kr/museum.do)나 세종시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실(☎ 044-300-8831~2)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