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무원 기강해이 대책 마련하라
상태바
세종시, 공무원 기강해이 대책 마련하라
  • 이주은 기자
  • 승인 2020.06.26 1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시당, 부정부패와 비위행위 철저한 단속 요구
재발 방지 위한 세종시장 대책 마련 촉구
세종시청 전경. (사진=정은진 사진작가)
세종시청 전경. (사진=정은진 기자)

[세종포스트 이주은 기자] 세종시 공무원 공직 기강해이를 바로 잡을 대책을 촉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의당 시당은 26일 오후 논평을 통해 세종시 공무원의 부정부패와 비위행위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최근 시 고위공직자 A 씨가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청주지법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데 대한 일침이다. A 씨는 국무총리실 파견근무를 하던 중 환경폐기물 업자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1700여만 원 상당의 성 접대와 골프 접대, 뇌물 등을 받아 결국 구속됐다.

정의당은 “이는 공직자로서 해서는 안 되는 비위행위에 해당하며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는 매우 부도덕한 행위”라며 “A 씨는 뇌물과 접대를 받은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반성하기는커녕 업자로부터 빌린 돈이라면서 돌려줄 계획이었다고 항변했다. 공직 기강이 얼마나 도덕적으로 해이한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시 공무원 B 씨가 골재채취 허가 빌미로 뇌물수수한 사건을 공개했다.

이외에도 “시당에서 접수한 제보 사례가 있다”며 “공무원들이 각종 인허가 과정에서 비위행위 의심 사례가 감지되고 있어 도덕 불감증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세종시는 지난해 국가권익위에서 평가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조사에서 내부청렴도 4등급, 정책고객평가에서 4등급을 기록하는 등 종합 낙제점을 받았다”며 “이는 단기간이 아니라 수년째 받은 성적표로 지자체 중 하위권 수준”이라며 세종시 공직사회 부정부패의 둔감성을 비판했다.

시당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이춘희 시장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벌어진 공직 기강 해이에 관해서 한 번도 강한 의지를 보여준 적이 없음”을 꼬집었다.

명백히 밝혀진 것들에 대해서 소극적 인사로만 대처할 것이 아니라 세종시가 부패와 비도덕의 오명을 벗고 청렴한 공직사회로 거듭나기 위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관련해 시당은 “철저한 내부 감지와 단속뿐만 아니라 재발방지책이 중요하다”며 "시민참여형 옴부즈맨 제도 강화 및 공직자 부정부패 척결 결의대회 등 시장 직속으로 ‘부패 세종시’를 벗기 위한 적극적인 결단과 대책 수립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시당은 24일 김중로 후보 의견을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샤시 2020-06-26 20:26:19
전원구속 바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