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벌판을 기다리는 농심(農心)
상태바
황금벌판을 기다리는 농심(農心)
  • 장석춘 시인
  • 승인 2020.06.07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6편] 시가 있는 고을로 마실가다 연재 시리즈

 

6월은 모내기의 적기다. 올해도 풍요로운 결실을 기대해본다.

<농심>

 

간밤에 보았던 너는
생기가 넘쳐 났어
황금벌판을 기다려도 되겠지
올해 농사도 승자는 나

[작품 노트]

 

24절기 가운데 9번째인 망종이 엊그저께 지나갔다. 이때는 보리 수확과 모내기의 적기이다. 

 

써레질하는 농부의 마음은 올해에도 병충해, 가뭄, 태풍을 잘 견디고 풍요로운 결실을 가져다주길 바랄 뿐이다. 

 

장석춘 시인.<br>
장석춘 시인.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모내기를 마친 들녘의 논은 푸릇푸릇하다. 논에 모를 심고 4, 5일 정도 지나 모가 완전히 뿌리를 내려 푸른빛을 띠는 상태를 ‘사름’이라고 한다. ‘살음’, ‘살아났다’에서 변형된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생생하게 살아난 모습을 보고서야 농부는 마음을 놓게 된다. 동시에 ‘사름’은 ‘사람’의 방언으로 쓰이기도 하니 서로 연관성이 있어 보이기도 한다.

 

황금벌판을 기다리는 농심이 논바닥에 짙게 묻어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