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남면 영곡리 '원봉선 급경사 구간' 정비 완료
상태바
금남면 영곡리 '원봉선 급경사 구간' 정비 완료
  • 김인혜 기자
  • 승인 2020.05.3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2억 원 투입, 도로 400m 구간 폭 확장·선형개량 실시
원봉선 급경사 정비공사 정비 전후 (사진=세종시)
·원봉선 급경사 정비공사 정비 전후. (사진=세종시)

[세종포스트 김인혜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금남면 영곡리 일원 원봉선(리도 209호) 급경사 구간에 대한 정비공사를 완료하고 일반에 개방했다.

기존 도로는 폭이 3m로 협소해 차량 교행이 불가하고 급경사로 이뤄져 있어 통행 불편으로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높았다.

이에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사업비 총 12억 원을 투입해 금남면 영곡리 일원 400m 구간에 걸쳐 도로 폭을 기존 3m에서 7.5m로 확장하고 선형을 개량 완료했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이 지역을 오가는 주민들의 교통안전 확보와 통행 불편 해소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정훈 도로과장은 “급경사 정비 완료로 주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