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형 버킷리스트, ‘금강 자전거길’ 달려볼까
상태바
세종형 버킷리스트, ‘금강 자전거길’ 달려볼까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05.31 05: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레임 세종] 세종시 6km 구간, 코로나19 극복 페달을 밟다
푸른 물결과 청명한 하늘 사이, 금계국이 수놓는 장관… 단순과 느림의 미학
금강 수변공원에 만발한 금계국. 너머로 4생활권의 모습이 보인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마음의 평화에는 두 가지 길이 있다고 한다. ‘하나는 단순한 삶’ 그리고 ‘덜 복잡한 삶’.

정신없이 쏟아지는 이슈와 정보의 홍수 속에서 잠깐의 여유를 찾고 느린 속도로 주변을 면밀하게 관찰하는 것은 어쩌면 삶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일지 모른다.

여름으로 가는 문턱에 서있는 빛나는 계절. 오월과 유월 사이의 청명한 하늘과 산뜻한 바람결은 지금 즉시 ‘떠남’으로 유혹한다. 하지만 재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로 아직까진 먼 지역으로 떠나기가 부담스러운 시민들이 적지않다

생활속 거리두기는 지키면서도 단순함과 느림의 미학까지 더해 이 계절을 온전히 즐기는 방법을 소개하고 싶다. 바로 '세종 금강 종주 자전거길' 여행이다.  

금강 수변공원 자전거길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아침 출근길의 금강 자전거길. 금강 자전거길은 4생활권부터 3생활권, 2생활권, 1생활권을 이어준다. 자동차를 대신하는 또 다른 내부 순환로라 할 수 있다. 대신 신호등이 없어 막힘없는 질주가 가능하다. 

세종시는 자전거타기 가장 좋은 도시다. 생활권 대부분과 방축천·제천 등에도 평탄한 자전거 길이 형성되어 있으며, 어울링과 뉴어울링, 일레클 등의 공유형 자전거로 인해 누구나 부담없이 자전거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어울링은 정회원이 아니어도 어플 가입만 하면, 1000원으로 90분 단위의 24시간 대여가 가능하다. 일레클은 어울링보다 비싼 대여료를 받지만, 페달링 스트레스 없이 달릴 수 있는 전기자전거란 매력을 갖고 있다.

특히 금강 수변공원에 광활하게 펼쳐진 '금강 종주 자전거 길'은 자전거 천국을 체감케한다. 대청댐-세종보-공주보-백제보-익산 성당포구-금강 하구둑까지 이어지는 약 146km의 광활한 거리를 달릴 수 있고, 시선이 탁 트이는 쾌감도 만끽할 수 있다. 국내 내로라하는 대표 자전거 길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세종시 구간은 전 구간의 중간쯤에 위치하며 미호천을 시작으로 세종보까지 이어져 있다. '세종보 인증센터'에선 종주 인증이란 깨알재미도 즐길 수 있다.  

금강종주 자전거길 안내 지도 (자료 = 자전거 행복나눔 사이트http://www.bike.go.kr/)

세종시의 금강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비교적 완만한 코스의 자전거 길이 형성되어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금강의 풍부한 생태계를 느린 속도로 확인하며 평탄하게 페달을 밟아나갈 수 있어 자전거 초보나 매니아들 사이에서도 그 만족도가 무척 높은 편에 속한다. 자전거 길 중간마다 벤치나 쉼터가 마련되어 있어 언제든 편하게 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오월에서 유월로, 계절이 바뀌며 금강 주변에 금계국이 만발해 보는 재미까지 더해주고 있는 '세종 금강 종주 자전거길'. 

비교적 가볍게 금강 종주를 체험할 수 있는 국책연구단지 앞 햇무리교로부터 첫마을 인근 학나래교까지 약 6km 구간을 프레임을 따라 조망해봤다.  


비교적 가볍게 금강 종주를 체험할 수 있는 길. 햇무리교로부터 학나래교까지 약 6km 구간이다. 
전월산 햇무리교 부근에서 자전거 타기를 시작한다. 
인근에는 노란색을 자랑하는 금계국이 만발해 있다. 
힘들다 느껴지면 다리 밑이나 곳곳에 마련된 쉼터에서 잠시 쉬다갈 수 있다. 햇무리교 아래 전경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햇무리교 만의 독특한 전망대 풍경도 만끽할 수 있다. 
자전거길 주변에는 자연적으로 보존된 나무들과 데이지, 개망초 꽃도 만발해있어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길 중간에는 금강 보행교의 건설 장면을 자세히 조망할 수도 있다. 현재 이 구간은 공사 중이라 우측에 보이는 우회로를 지나야 한다. 
한두리대교 부근의 자전거길. 세종의 자전거길을 알리는 팻말과 금강 111km라는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다.  
달리다보면 제천과 방축천이 한 곳으로 이어져 금강으로 흘러나가는 장면도 만날 수 있다. 멀리 나성동 주상복합단지가 작게 보인다. 
세종 금강 종주 자전거 길의 하이라이트, 한두리대교의 멋진 모습. 
자전거 길을 달리다보면 세종의 랜드마크인 한두리대교를 가까이서 조망할 수 있다. 
한두리대교 근처의 물빛찬 수변공원에서 힐링을 할 수 있고 종합안내 표지판을 통해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한두리교 주변에는 금강 체육공원 등 각종 체육시설이 마련되어 있어, 시민들과 아이들이 야구와 축구 등 전문적 운동까지 즐길 수 있다. 
한두리대교로부터 열심히 폐달을 밟다보면 어느덧 세종보에 다다른다. 세종보 근처에는 가마우지와 왜가리등 쉽게 볼 수 없는 새들도 만날 수 있다. 
세종보 인증센터에서는 '종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인증센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라이더들. 
세종보 인증센터에서 조금만 더 나아가면 세종시에서 가장 아름다운 디자인을 자랑하는 학나래교를 만날 수 있다. 
종주 길은 학나래교에서도 공주시까지 쭉 이어진다. 학나래교 도로 아래에는 자전거와 보행로도 설치되어 있다. 가다 잠시 쉬어가는 코스로도 괜찮다.
금계국과 더불어 장미까지 만발하고 있는 6월. 코로나로 잔뜩 움츠린 마음을 '세종 금강 종주 자전거길'에서 풀어놓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포비 2020-05-31 23:32:21
노란꽃이 금계국인가보네요~~ 여기저기서 보고 이쁘다 이쁘다했는데 이름 알고갑니다~~~

GL 2020-05-31 15:36:53
가로등 디자인이 마음에 안드네요.
세종시랑 똑같이 하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