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거닐 세종시 ‘금강보행교’, 지금은
상태바
2021년 7월 거닐 세종시 ‘금강보행교’, 지금은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05.23 07: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윗층과 아랫층, 세종시청과 연결될 주출입구까지 구체화 단계 진입
복합 문화공간이자 시민 여가‧레저 공간 탄생 기대… 도시 랜드마크 승화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금강을 사이에 두고 중앙녹지공간과 세종시 3·4생활권을 잇는 '금강 보행교'. 2021년 7월 완공을 앞둔 현재 어떤 모습일까.

세종시의 대표 랜드마크가 될 금강보행교는 특화된 원형 모습은 물론, 도보로 이용될 윗층과 자전거 도로로 사용될 아랫층까지 골격을 드러냈고, 보람동 세종시청을 잇는 주출입구 또한 연결되어 완성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다.  

금강보행교는 폭 12~30m, 총연장 1650m 규모의 보행 전용 교량으로 국내 최초 주경간장(주탑과 주탑 간의 거리) 110m의 복층 일면 강관트러스교로 건립되고 있다. 

총사업비 1053억원을 투입, LH와 롯데건설 시행으로 한창 공사중에 있다. 2018년 7월 27일 착공 후 3년 만인 2021년 7월 26일 완공을 예약하고 있다.  

2021년 7월 완성체를 선보일 금강보행교 조감도 (자료 = 세종시청)

특색은 국내 최초로 상하층 분리의 복층 구조에서 우선 찾을 수 있다. 이는 보행자와 자전거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특화 설계다.  

특히 교량 상부는 보행편의를 위한 휴게 및 편의시설과 놀이·체험 시설 등이 들어서 단순 다리 이상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승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강보행교가 완공되면 금강 북측의 중앙공원 및 호수공원~1·2생활권~3·4생활권을 금강으로 잇는 세종시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완공을 1년여 앞두고 있는 2020년 5월 21일, 프레임 세종에서 그 모습을 확인해보았다. 

지난해 12월 촬영한 금강 보행교. 그때만해도 1층만이 부분적으로 연결된 모습이다. 
2020년 5월 8일 세종시청에서 확인한 금강보행교. 주출입구가 거의 완공되어 세종시청과 연결되어가는 모습이다. 
'금강보행교 현장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이 걸린 금강보행교 공사 현장
2020년 5월 21일 확인한 금강보행교는 1층과 2층까지 연결되어 한층 구체화되어있는 모습이다. 
3생활권의 모습과 금강보행교 우측
한창 건설에 임하고 있는 금강보행교 건설 근로자들. 
보행교의 마지막 연결 부분. 건설 근로자의 '마이더스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금강보행교 공사작업을 위해 마련된 건설장비
설치되길 기다리고 있는 건설 자재들
망원렌즈로 촬영한 금강보행교의 이모저모. 용접에 한창이다. 
금강 수변공원에서 바라본 금강보행교. 멀리 세종시청이 보인다. 
세종시청이나 금강 수변공원의 산책길과 자전거길을 따라 가다보면 직접 조망도 가능하다. 
세종시의 랜드마크가 될 금강 보행교을 거닐 그날을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영 2020-05-25 14:36:53
세종시민 걷기운동 많이 해서 다리 튼튼합니다. 전체가 공원이고 운동하는 공간이니. 다리운동 시키는거 그만하고 이제 컨텐츠좀 만들어 주세요. 공원만 만들지 말고요. 청년들 학생들 아이들이 놀곳이 없고 갈곳이 없습니다. 워터파크, 놀이공원, 로데오거리, 쌈지길, 테마거리, 동물원 등등.

하이고 2020-05-23 09:33:42
지금이라도 늦지 않은듯 직선 차도로가 절실함
차도 못다니는 쇠덩어리 철교,,, 뭐 좋다고 저 위에 보행을 함?
나무가 있는 땅을 밟는게 사람의 행복이거늘
그리고 원형은 뭐니? 시공사가 원불교 쪽인가?
막대한 세금을 별 필요도 없는 보행로 따위에 쏟아붓다니
정말 안타깝다.

쌈싸무라이 2020-05-23 08:23:00
이게 관광명소임?ㅋㅋㅋ
철판때기 다리에 자전거 사람말고
차를 통행시켜라.차막히는거 졸짱남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