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면 됐다', 지금이 아니어도 좋다
상태바
'그러면 됐다', 지금이 아니어도 좋다
  • 장석춘 시인
  • 승인 2020.04.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춘의 詩골마실' 2편] 시가 있는 고을로 마실가다 연재 시리즈
벚꽃 핀 풍경이 멀게만 느껴지는 올해가 아쉽지만, 기회는 내년에도 있다.

-그러면 됐다-

 

오가는 발길 뜸하고
꽃잎도 히마리 없이 뚝뚝
벚꽃은 내년에도 핀다
그러면 됐다

[작품 노트]

 

조치원의 명소 조천변에는 벚꽃이 만발하고 꽃비가 내린다.

 

작년 이맘때는 봄꽃 축제를 즐기며 꽃길 따라 상춘객들이 가득했었다. 

 

세상은 봄이 왔으나, 난 데 없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아직 엄동설한 속에서 사람들의 발길이 멈춰 섰다. 

 

벚꽃도 이 사정을 아는지 히마리⁑가 없어 보이고, 향기도 덜한 듯하다.

 

꽃놀이 못 가도 아쉬워하지 말자. 봄이 가고 있어도 서러워하지 말자. 벚꽃이야 올해 말고도 내년에 보면 된다. 

 

그러면 된 거다. 내년에는 우리네 살림살이에도 웃음꽃이 활짝 피었으면 좋겠다. ⁑히마리 : ‘힘’의 전라남도 방언.

장석춘 시인.<br>
장석춘 시인.

▲ 장석춘 시인은? : 백수문학회 이사와 세종시 시인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시집으로 '숯골지기'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