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 이춘희 세종시장 40.6억 신고
상태바
공직자 재산공개… 이춘희 세종시장 40.6억 신고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3.26 10:5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교진 교육감 8.9억 고지, 시의원 평균 재산 5.5억
이춘희 시장이 9일 오전 제268회 정례 브리핑을 갖고, 2020년부터 향후 펼쳐질 주요 사업 및 변화상을 설명했다.
이춘희 세종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이 올해 재산 40억 6952만 원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 공개’ 자료에 따르면, 이 시장이 신고한 재산은 40억 6952만 원으로 지난해(36억 9696만 원) 대비 10%(3억 7256만 원) 증가했다.

독립생계를 유지하는 장남과 손자의 재산은 고지를 거부했다.

이 시장은 자신의 고향인 전북 고창군 임야와 전답 등 본인과 모친 소유 토지 5716만 원, 본인 소유의 경기도 과천 아파트 8억 7200만 원과 세종시 새롬동 새뜸마을 아파트 전세권 2억 5000만 원, 4생활권 아파트 분양권 3억 5000만 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세종시 나성동 상가 2채로는 8억 6158만 원을 신고해 부동산 재산은 총 23억 9781만 원이다. 

예금 자산은 본인 10억 7286만 원, 배우자 6억 7856만 원 등 총 17억 7117만 원을 신고했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지난해 대비 2억 906만 원 늘어난 8억 9192만 원을 고지했다. 

세종시의회에서는 차성호 의원이 17억 1709만 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토지와 건물 등 부동산 21억 4740만 원, 채무 6억 10만 원 등이다. 시의원 평균 재산은 5억 5536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채평석 의원은 12억 8875만 원, 이영세 부의장이 10억 6867만 원, 김원식 의원 10억 1018만 원, 유철규 의원 8억 7967만 원, 이재현 의원 7억 296만 원, 손현옥 의원이 6억 3495만 원을 신고했다.

서금택 의장은 종중토지 매도 등 지난해보다 7709만 원 늘어난 6억 3440만 원을 고지했다.

이어 노종용 의원 5억 1179만 원, 안찬영 부의장 4억 7432만 원, 이윤희 의원 4억 4041만 원, 임채성 의원 3억 2556만 원, 박용희 의원 3억 2070만 원, 박성수 의원 2억 6329만 원, 손인수 의원은 1억 2250만 원, 상병헌 의원은 1억 1678만 원, 이태환 의원이 1억 224만 원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 2020-03-27 22:46:48
다주택자시네요 ㅎㅎㅎ

KKKDOW 2020-03-27 11:47:51
박수라도 쳐줄까? 지금 소상공인들 기업들 다 죽어나가는데 재산 늘었다고 자랑하냐? 에라이..느그들한테 세금으로 월급 주는 자체가 바이러스다. 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