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네이버 2데이터센터’, 2022년 로드맵 가동  
상태바
세종시 ‘네이버 2데이터센터’, 2022년 로드맵 가동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3.2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현리(4-2) 도시계획 반영 완료, 하반기 건축설계 및 착공… 행복도시 자족성 강화 기대 
현재 춘천시에 자리잡고 있는 제1데이터센터 각.   
현재 춘천시에 자리잡고 있는 제1데이터센터 각.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 집현리(4-2생활권)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건립이 본격화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 이하 행복청)은 24일 해당 입지의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등 도시계획 반영 절차를 완료하고 관보에 고시했다. 도시계획 반영은 산업단지 내 데이터센터 건립의 토대를 마련한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해 10월 세종시 및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타 시‧도 경쟁을 뚫고 유치를 확정한 지 5개월 만에 사업을 본궤도에 올린 셈이다.  

이번 조치는 관련 법상 행정절차 간소화로 건립 속도에 탄력을 부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입주계약 체결 시, 공장설립 신고 등의 의제를 일괄 처리 가능하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입지. (제공=행복청)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입지. (제공=행복청)

행복청은 올 상반기 안으로 사업시행자(LH)와 토지매매계약, 관리권자(세종특별자치시)와 산업단지 입주계약 등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하반기 건축설계와 건축 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연말 착공 로드맵을 이행할 계획이다. 

안정희 도시성장촉진과장은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로 관련 산업군의 행복도시 입주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바탕으로 핵심 기업들의 유치활동을 전개해 행복도시 자족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청과 세종특별자치시, 한국토지주택공사가 협업하여 유치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총사업비 6500억 원에 세계적 수준의 규모(연면적 25만㎡ 이상)로 건립될 예정이다.

집현리(4-2생활권)에 들어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세종 각' 부지. 다져놓은 땅뿐 아니라 산 너머까지 확장되어 들어선다. 
집현리(4-2생활권)에 들어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세종 각' 부지. 다져놓은 땅뿐만 아니라 산 너머까지 확장되어 들어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