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청사 내 확진자 급증… "선별진료소 설치 필요"
상태바
세종청사 내 확진자 급증… "선별진료소 설치 필요"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3.1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24명 중 15명 청사 공무원, 확진자 발생 부처 전수조사 필요성 커져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확진자 현황. (자료=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확진자 현황. (자료=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설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확진자 발생 부처 내 전수 조사가 이뤄져야 지역 사회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춘희 시장은 12일 오전 10시 50분 브리핑을 열고 “오늘 아침 중대본 회의에서 국무총리께 정부세종청사 내 선별진료소 설치를 재차 건의했다”며 “조만간 답변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세종시 내 확진자 수는 정부세종청사 공무원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다. 보건복지부 소속 공무원 3번 확진자를 시작으로 해양수산부 9번 확진자에 이어 같은 부처에서만 12일 기준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혁신처 1명, 교육부 1명, 국가보훈처 2명을 포함하면, 전체 확진자(24명)의 62.5%가 정부부처 공무원이다. 이들의 가족, 배우자로 확산된 점을 감안하면, 비율은 훨씬 더 높아진다. 한 부처가 아닌 여러 부처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접촉자 관리 인원도 급증하고 있다.

청사 내 감염에서 지역 사회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진다. 현재 2곳 선별진료소 사정으로는 빠른 시일 내 검사가 진행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

실제 청사 내 해수부 직원은 총 570명이지만, 지난 11일까지 240명만 검사가 시행됐다. 나머지 인원이 확진자 발생 3일째인 12일까지 모두 검사를 받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확진자 판명이 늦어져 또다른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이춘희 시장은 “해수부 나머지 인원은 오늘(12일) 추가로 검사할 계획”이라며 “교육부도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엑 같은 사무실을 쓰는 밀접 접촉자부터 검사가 시행된다. 현재 밀접접촉자로 관리하고 있는 인원은 모두 367명”이라고 밝혔다.

해수부 최초 9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도 아직 오리무중이다. 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최초 감염자를 추정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최근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임산부, 환경미화원 등에 대한 마스크 공급 등과 관련해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장은 “청사 직원 모두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요청한 상태”라며 “다만 현재까지는 밀접 접촉자를 우선 순위로 놓고 검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확진자 발생 시 당사자 진술, 카드 사용 내역, CCTV 등을 확인해 밀접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기준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24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